“앞으로 일주일이 고비” 대구시민에 2주간 외출 자제 요청

이서현
2020년 2월 24일
업데이트: 2020년 2월 24일

24일 오전 기준 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총 763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도 7명이나 발생했다.

정부는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하며 개학 연기와 외출 자제를 권고하면서 총력 대응에 나섰다.

향후 일주일에서 열흘이 코로나19 대응의 ‘결정적 순간’이 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정부는 23일 오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범정부대책회의를 열어 위기경보 조정과 코로나19 방역 대응 상황 및 향후 계획 등을 논의했다.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우한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 결과를 브리핑하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 연합뉴스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로 높이면서 정부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휘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를 운영한다.

국무총리가 재난 관련 기구의 본부장을 맡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감염병 확산 차단을 위한 집단행사 개최나 다중 밀집시설 이용 등을 제한할 수 있게 됐다.

우선 대구 지역에는 최소 2주간 자율적 외출 자제 및 이동 제한을 권고했다.

결혼식이나 장례식 등 피치 못할 행사를 하더라도 식사 제공은 하지 않도록 요청했다.

연합뉴스

집단생활로 인한 전파를 막기 위해 전국 학교의 개학도 일주일 연기했고 학원에도 휴원과 등원중지가 권고됐다.

아울러 호흡기 증상이나 발열이 있는 경우 병원을 방문하는 대신 질병관리본부 1339 콜센터나 보건소에 먼저 상담을 한 후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받기를 권했다.

대구 지역을 방문한 타지역 거주자도 대구지역에 준해 외출을 자제하고 유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하게 검사받을 것을 요청했다.

이와 관련해 사업주에는 진단서 없이도 병가 인정이 가능하도록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규정에 얽매이지 않고 전례 없는 강력한 조치를 신속하게 취하겠다는 입장이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