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종양 수치 많이 줄었다” 김철민이 ‘펜벤다졸’ 복용 후 공개한 건강검진 결과서

이서현
2019년 12월 9일 업데이트: 2019년 12월 9일

개그맨 김철민이 최근 건강이 호전된 근황을 전했다.

지난 6일 김철민은 페이스북에 “오늘 검진결과 나왔다”라며 건강검진 결과서를 첨부했다.

그는 “폐와 뼈는 지난 10월에 검사한 것과 변함이 없었고 피 검사와 암 수치(CEA) 확인 결과 암 종양 수치가 많이 줄었다”고 밝혔다.

김철민 페이스북

그는 검진 결과를 통해 희망을 얻었다며 응원해준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도 전했다.

김철민은 지난 8월 폐암 말기 판정을 받은 사실을 공개했다.

이후 미국의 한 폐암 말기 환자가 강아지 구충제인 펜벤다졸을 복용한 후 완치됐다는 이야기가 국내에 알려져 화제가 됐다.

국내에서도 펜벤다졸이 품절되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자 보건당국과 식약처는 “아직 효과가 검증된 바 없다”라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놨다.

당시 김철민은 “저한테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그래서 모험 한 번 해볼까 한다”라며 펜벤다졸로 암 치료를 시도해보겠다고 밝혔다.

이후 지난 10월에도 김철민은 펜벤다졸 복용 후 통증이 반으로 줄었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김철민 페이스북

투병 중인 상태지만 그는 꾸준히 방송에 얼굴을 비추고 있으며 소소한 무대 활동도 이어가고 있다.

또 페이스북을 통해 내년에는 꼭 다시 대학로에 서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누리꾼들은 “꼭 완치되어서 암 환자분들의 희망이 되었으면” “꼭 건강 찾아서 다시 대학로에서 뵐 수 있기를 바랍니다” “조금만 더 힘내세요”라며 그에게 응원을 보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