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 낳으러 해운대 찾아왔다가 부산 시민들에게 ‘풀코스’로 대접받고 간 200살 거북

김우성
2021년 7월 21일
업데이트: 2021년 7월 21일

1964년 5월 26일, 바다거북 한 마리가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 알을 낳으러 왔다가 사람들에게 발견됐다.

길이 130cm, 폭 80cm 크기로 무려 200살 이상 먹은 것으로 추정되는 바다거북이었다.

경향신문의 당시 기사에 따르면 근처를 지나가던 최 씨가 거북을 보고 깜짝 놀라 사로잡았고, 당시 동물원이 있던 창경원에 기증하려 했다.

그런데 지역 주민들이 “영물을 함부로 대하면 안 된다”며 최 씨를 만류했고, 그때부터 거북은 ‘특별 대접’을 받기 시작했다.

YouTube ‘KTV 대한늬우스’

본래부터 거북은 영물인 데다가, 당시 해운대 온천이 개발을 시작한 시기에 거북이 나타난 것을 ‘길조’로 여긴 것.

주민들은 지느러미를 다친 거북을 치료해주고, 절을 하고 굿을 베풀며 소원을 빌고, 꽃가마에 태워 관광도 시켜주고, 배불리 먹여주기까지 했다.

생소한 광경을 구경하기 위해 수많은 사람이 바다거북 주위로 몰려들었고, ‘대한뉴스 471호 용궁에서 온 손님’에는 이런 풍경이 잘 담겨 있다.

영상에서는 “26일에 200살 정도로 추정되는 거북이 육지로 올라왔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처음 보는 거북”이라고 설명했다.

YouTube ‘KTV 대한늬우스’

사람들은 이 바다거북을 ‘용궁의 사자’라고 칭했고, 얼굴을 만지면 3년을 더 산다며 얼굴을 만지려고 몰려들었다.

한 외국인은 2만 원을 낼 테니 자기 이름을 새긴 목걸이를 거북목에 걸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바다거북은 많은 이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150개의 알을 낳았고, 다음날 3만여 명의 환송 아래 ‘용궁’으로 돌아갔다.

거북의 무사 귀환을 빌며 노잣돈 만오천 원까지 챙겨줬다고.

이후 바다거북이나 알의 소식은 따로 알려지지 않았지만, 57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부산에서 풀코스 받고 간 거북이’라는 제목으로 해당 사연이 전해지고 있다.

YouTube ‘KTV 대한늬우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