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개인전 金 거머쥐며 韓양궁 첫 3관왕 쾌거…”흔들림 없었다”

2021년 7월 30일
업데이트: 2021년 7월 30일

안산, 치열한 슛오프 접전 끝에 개인전 금메달

한국 여자양궁 대표팀 안산 선수가 올림픽 양궁 3관왕을 차지하면서 한국 양궁 역사를 다시 썼다.

앞서 여자 양궁 단체전과 혼성 경기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안산(20, 광주여대)은 30일 개인전에서도 금메달 쾌거를 이뤘다.

이날 16강부터 결승까지 강행군이 이어졌지만 안산은 거침 없이 질주했다.

결승에서 만난 상대는 러시아올림픽위원회 소속 엘레나 오시포바. 2관왕을 노리던 강채영 선수를 7대 1로 제압한 강적이었다.

둘은 치열한 접전 끝에 슛오프까지 갔다.

안산은 1세트에서 8점으로 시작했지만, 2연속 10점을 쏘며 세트포인트 1-1로 비겼다.

2세트에서는 3연속 ‘텐’을 쏘면서 세트포인트 3-1 리드를 잡았다.

이어진 3세트에서는 세트포인트 3-3, 4세트에서는 연속 9점을 맞히며 엘레나가 승기를 잡았다.

하지만 안산은 5세트에서 9점과 2연속 ‘텐’을 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 나온 슛오프에서 안산은 10점, 엘레나는 8점을 쏘며  안산이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안산을 흔드는 외부 요인이 있었지만  그녀의 강철 멘탈은 빛이 났다.

일부 네티즌들이 안산의 머리 모양과 과거 SNS에서 사용한 표현 등을 문제 삼으며 ‘페미’, ‘남성혐오자’로 몰아갔다.

심리적으로 흔들릴 수 있는 상황에도 안산은 산처럼 흔들리지 않았다.

한편, 2관왕을 노리던 한국 양궁 맏언니 강채영은 오시포바 엘레나와의 경기에서 8강 문턱을 넘지 못했다.

/  취재본부 이가섭 기자 khasub.lee@epochtimes.nyc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