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44층서 불 나자 6개월 아기 안고 ‘베란다 벽’ 뚫어 이웃집으로 대피한 엄마

이현주
2020년 9월 24일
업데이트: 2020년 9월 24일

전남 광양의 한 고층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당시 집 안에 있던 아기 엄마는 아이를 끌어안고 벽을 부숴 탈출했다.

전남 광양소방서에 따르면 23일 오후 2시 20분께 광양시 중동 48층 아파트에서 불이 났다.

SBS

불은 아파트 44층 입구 공용 공간에서 났다.

신고를 받은 119 소방대는 긴급 출동해 진화에 나섰다.

화재 당시 44층 집 안에 있던 A씨(33)는 불이 나자 6개월 된 아기를 안고 경량 칸막이를 뚫고 옆 세대로 대피했다.

SBS

베란다에 설치된 경량 칸막이는 화재 등 긴급상황 시 손이나 발로 쳐서 부수고 이웃집으로 대피할 수 있는 비상구다.

9㎜의 얇은 석고보드로 만들어져 쉽게 파손이 가능하다.

소방서 관계자는 “A씨가 경량 칸막이의 존재를 알고 자력으로 뚫고 대피해 큰 인명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SBS

이어 “경량 칸막이 주변에는 물건을 두지 않는 등 다른 용도로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A씨의 빠른 대피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다만, 아파트 관리원 1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에서 치료 받고 있다.

SBS

소방당국은 20여분 만에 진화를 완료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