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신기록’ 세운 19살 사이클 유망주가 훈련 중 사고로 숨졌다

윤승화
2020년 1월 30일
업데이트: 2020년 1월 30일

고등학생 신분으로 아시아 신기록을 기록하고 사이클 유망주로 기대를 모았던 19살 선수, 엄세범이 훈련 중 불의의 교통사고로 숨졌다.

30일 대한자전거연맹 등에 따르면, 엄세범은 지난 28일(현지 시간) 전지훈련차 떠난 태국 치앙마이에서 훈련 도중 교통사고를 당했다.

지난해까지 충북체고를 다닌 엄세범은 이달 초 한국국토정보공사(LX) 사이클팀 소속으로 입단해 전지훈련을 하던 중이었다.

팀에 따르면, 엄세범은 이날 오전 10시께 독주 훈련을 마치고 팀 동료들과 언덕에서 내려오고 있었다.

연합뉴스

엄세범을 비롯한 선수들은 안전 지시에 따라 30~50m 간격을 두고 서로 확인하며 내려가고 있었으나, 굴곡이 심한 내리막 커브길 사각지대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현지인 차량과 부딪혀 의식을 잃은 엄세범은 구급차로 이송되던 도중 결국 사망했다.

중앙선을 침범한 반대편 차량에 충돌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현재 태국 경찰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팀 관계자는 “아시아에서 가장 촉망받는 선수에게 이런 사고가 발생해 매우 안타깝다”고 밝혔다.

사이클계 또한 큰 충격에 빠졌다.

연합뉴스

엄세범은 지난해 10월 한국에서 개최된 아시아 주니어 사이클 트랙 선수권대회에서 국가대표로 출전해 2관왕에 오른 선수였다.

개인추발에서 결승 3km를 3분 17초 529로 아시아 주니어 신기록을 기록하며 우승을 차지했으며, 단체추발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밖에 지난해에만 대통령기 전국사이클대회,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배,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전국체육대회 등 각종 대회에서 우승을 싹쓸이하기도 했다.

그야말로 한국 사이클의 미래를 밝힌 기대주였다.

엄세범은 2019년 대한자전거연맹 사이클 대상 남자고등부 최우수신인상 수상자로 선정돼 다음 달 17일 시상식에서 상을 받을 예정이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