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끼던 저금통 털어 ‘마스크 500장’ 기부한 4남매, 나란히 코로나19 확진 받았다

이현주
2020년 10월 8일
업데이트: 2020년 10월 8일

전북 정읍시 양지마을에 살고 있는 4남매는 지난 4월 평소 아끼던 저금통을 깼다.

2살, 5살, 7살, 9살인 4남매는 코 묻은 돈 한 푼 두 푼 모은 용돈으로 마스크 500장을 샀다.

아이들과 부모는 “마스크 구매가 어려운 어르신과 아동을 위해 써달라”며 면사무소에 전달했다.

기사 내용과 사진은 무관함/연합뉴스

4남매는 “우리가 기부한 마스크가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 됐으면 좋겠다”는 말도 했다.

그러나 6개월 뒤인 지난 5일 이 남매들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아이들 어머니이자 전북 133번째 확진자인 A씨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보건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기사내용과 사진은 무관함/연합뉴스

A씨는 지난 5일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후 A씨와 접촉한 4남매와 시부모, 친정오빠 등 가족 7명이 무더기로 코로나에 감염됐다.

A씨 가족의 최초 감염원은 친정 오빠로 추정된다.

JTBC

서울에서 지내다 내려온 친정 오빠는 확진 판정 때까지 증상이 없었다.

가족이 무더기로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이들은 오히려 방역 일선에 있는 공무원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JTBC

A씨 남편은 “세심하게 신경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항상 조심한다고 했는데 행정에 어려움 드리게 되어 죄송합니다. 확진자가 더 안 나오도록 잘 부탁드리겠습니다”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정읍시 관계자는 “마스크 구매가 어려운 동네 어른들과 아이들을 위해 마스크를 기부했던 4남매가 코로나19에 감염돼 안타까운 마음”이라면서 “마을에서 확진자가 더 나오지 않도록 방역에 각별히 신경 쓰고 있다”고 말했다.

JTBC

A씨 가족은 지난 2015년 정읍 양지마을에 귀농해 한우를 키우며 4남매와 함께 건강하고 행복한 전원생활을 했었다.

양지마을은 현재 A씨 일가족의 집단 감염 사례 이후 동일 집단격리(코호트 격리)된 상태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