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끼고 아낀 ‘마스크 11장’ 모아서 파출소에 두고 사라진 20대 지체장애인

이서현
2020년 3월 17일
업데이트: 2020년 3월 17일

마스크 한 장이 아까운 시기에도 남을 위해 기꺼이 마스크를 기부하는 이들이 있다.

최근에는 20대 장애인이 파출소에 차곡차곡 모은 마스크를 전달해 훈훈함을 전했다.

지난 13일 오후 4시 30분쯤, 부산 강서구 신호파출소 입구에 한 청년이 노란 봉투를 두고 사라졌다.

근무 중인 경찰이 봉투를 발견해 열어보니 마스크 11장과 사탕 그리고 경찰관에게 보내는 손편지가 들어있었다.

부산경찰
부산경찰

청년은 근처 직장에 다니는 3급 지체장애인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회사에서 받은 마스크가 많아서 조금 나누려고 합니다. 부디 받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부자들만 하는 게 기부라고 생각했는데 뉴스를 보니 저도 도움이 되고 싶어서 용기를 냈습니다. 너무 적어서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부산경찰은 ‘본인에게도 너무나 귀할 이 선물을 작아서 미안하다는 말과 함께 몰래 두고 사라진 한 시민’이라는 글과 함께 당시 CCTV 영상을 공개했다.

부산경찰
부산경찰

영상 속에는 두리번거리다 조심스럽게 봉투를 파출소 입구에 놓고 잽싸게 사라지는 청년의 모습이 찍혔다.

부산경찰은 “바쁜 업무로 지쳐있던 파출소 직원들은 화이트데이 최고의 선물을 받았다며 기뻐했습니다. 보내주신 마스크로 코로나19가 물러 날 때까지 최선을 다해 근무하겠습니다”라며 감사를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청년이 건넨 마스크가 여러 종류였다며 평소 한두 장씩 모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당초 이 마스크를 코로나19와 관련한 현장에 근무하는 경찰관에게 지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청년의 따뜻한 마음을 나누기 위해 기부받은 마스크에 경찰관들이 추가로 기부한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보태 관내 복지센터에 전달하기로 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