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하이밍 중국 공산당 대사 “한국, 홍콩 보안법에서 우리 지지할 것”

캐시 허
2020년 5월 27일
업데이트: 2020년 5월 27일

중국 공산당이 홍콩에서 국가보안법 제정을 강행 중이다.
국제사회에서는 홍콩 자치권과 법치 훼손이라며 비판하고, 미국은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공대사는 “한국은 우리를 지지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주한 중공대사 싱하이밍이 지난 24일 중국 관영 CCTV와 화상 인터뷰에서 “한국은 홍콩의 안정 유지를 희망한다”고 주장했다.

중공이 말하는 ‘홍콩의 안정’은 중공의 모든 정책에 침묵하고 따르는 것을 가리킨다.

이날 주영국, 주러시아 등 해외주재 중공대사 총 3명이 참석한 대담프로그램에서 싱하이밍 대사는 “중국과 한국은 전통적으로 핵심 사안에서 서로의 입장을 존중해 온 우호국”이라며 “홍콩 보안법 문제도 예외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싱하이밍은 홍콩 보안법 제정 취지를 “홍콩의 혼란을 해결하고 일국양제를 보장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해 6월 중국 송환법 반대로 시작된 홍콩 민주화 시위에 대해 “홍콩 반대파가 외국 세력과 결탁해 폭력과 테러를 저지르고 홍콩의 법치를 짓밟았다”고 규정하며 “(보안법 제정을) 한시도 기다릴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 친구는 (우리를) 이해하고 충분히 지지해 줄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26일에는 중국 공산당이 한국 정부에 홍콩 보안법 지지를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날 연합뉴스는 주한 중공대사관 관계자를 인용해 “해당 입법(홍콩 보안법)에 관한 내용을 한국 외교부와 공유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관영 CCTV 프로그램에 화상 인터뷰 장면. 우측 하단이 싱하이밍 주한 중국공산당 대사 | 화면 캡처

이어 “공유하는 과정에서 홍콩 보안법의 정당성을 강조했을 것으로 보이며, 이는 사실상 한국 정부에 이해와 지지를 요청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고 전했다.

한편, 홍콩 보안법 제정 소식이 알려지자, 크리스 패튼 전 홍콩 총독을 비롯해 23개국 정치인 186명이 이에 반대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에서는 홍콩 보안법이 영국과 중국이 체결한 홍콩반환협정에서 보장한 ‘일국양제’ 위반이며 홍콩의 자치권과 법치, 기본적인 자유를 침해한다고 지적했다.

홍콩 보안법은 지난 22일 중국 공산당 전국인민대표대회에 제출된 법안으로 오는 28일 심의에 들어간다.

이 법은 홍콩에서 국가정권 전복, 내란 선동, 테리즘 활동, 외국 세력의 홍콩 내정 개입을 금지하는 내용이다. 중국 공산당과 의견이 다른 사람들을 마음대로 잡아 가두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에포크타임스는 5천년 문명국가인 중국중국 전통문화를 파괴하고 들어선 70년 역사의 중국 공산당을 구분하고 있습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