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직한 친구와 로또 1등 상금 ’40억’ 반으로 나눠 가진 40대 일용직 아저씨

이서현
2021년 2월 10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10일

힘든 시기를 견딜 수 있게 도와준 친구와 로또 당첨금을 나눈 훈훈한 사연이 재조명됐다.

일용직으로 생활하는 40대 남성 A씨는 지난해 5월 909회 로또복권 1등에 담청됐다.

그는 당시 1등 당첨금(20억2106억원) 중 세금 33% 가량을 뗀 13억8000만원을 실수령했다.

특이한 점은 A씨가 친구와 함께 1등에 뽑힌 ‘더블당첨’ 사례자라는 사실이다.

1등에 당첨되기 며칠 전, A씨는 “나와, 내가 밥 살게!”라는 친구의 전화를 받았다.

함께 밥을 먹고 헤어지기 전 친구는 “이걸로 힘들지만, 한번 살아보자”라며 그의 바지에 수 십만원을 넣어줬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눈이 부시게’

두 사람은 주방기물을 만드는 공장에서 일하며 처음 만났다.

그런데 10년을 다녔던 공장이 코로나 사태로 하루아침에 문을 닫았다.

A씨와 마찬가지로 실직자가 된 데다, 한 가정의 가장인 친구라고 형편이 좋을리 없었다.

그 마음이 고마워 A씨는 편의점에서 산 로또용지에 같은 번호를 적어서 나눠 가졌다고 한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건넨 로또는 1등에 당첨됐고, 두 사람의 당첨금은 무려 40억을 넘어섰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응답하라 1988’

어쩌면 혼자서 다 차지 할 수도 있는 큰돈이지만 A씨는 조금도 후회하지 않는다고 했다.

힘들 때마다 의지하며 누구보다 서로를 위해준 너무나도 고마운 친구였기 때문이다.

A씨와 친구는 농협에서 1등 당첨금을 함께 수령했다.

두 사람은 인근 식당에서 소고기에 소주잔을 기울였고, 그때도 친구가 밥값을 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큰 행운을 거머쥐었지만 A씨의 삶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고 한다.

생활고에 시달리며 카드론을 썼던 그는 꽤 오랜 시간 빚독촉에 시달려야 했다.

그는 당첨금으로 일부는 빚을 갚는 데 쓰고 부모님께 용돈을 좀 드리고서 남은 돈은 그대로 은행에 넣어뒀다.

일자리를 구하기 어려워 일용직 자리를 찾아다니며 하루하루를 보낸다고.

몸은 힘들지만, 그래도 이제는 목돈이 생겨 마음은 편하게 지낼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영화 같은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대박이다” “이런 분들이 당첨돼서 다행이다ㅠㅠ” “돈으로 매길 수 없는 귀한 우정도 얻으셨네” “진짜 평생친구” “꼭 잘되셨으면”등의 댓글로 축하를 보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