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초기 경고했던 중국 우한 의사, 바이러스 감염으로 사망

박은주
2020년 2월 7일 업데이트: 2020년 2월 7일

중국 정부보다 앞서 “사스 같은 병을 조심하라”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을 경고했던 중국 우한 의사 리원량(李文亮·34)씨가 ‘우한 폐렴’에 걸려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씨의 근무처이자 치료병원인 우한중심병원은 오늘(7일) 새벽 2시 반께 공식 웨이보를 통해 리씨가 이날 2시 58분 숨졌다고 밝혔다.

앞서 우한중심병원은 리씨가 사망했다는 외신보도를 부인하는 게시물을 올렸다가 다시 사망을 확인했다.

우한중심병원 안과의사인 리씨는 지난해 12월 30일 중국판 카톡 ‘위챗’ 의대동문 단톡방에 “지역 해산물 시장에서 온 환자 7명이 사스 같은 병을 진단받았다”며 “사스와는 다른 코로나바이러스의 일종”이라는 글을 올렸다.

리씨의 단톡방 메시지 게재 수 시간만에 메신저 화면을 캡처한 글은 리씨의 이름이 그대로 노출된 채 중국 전역으로 확산되며 비상한 관심을 모았다.

리씨는 자신의 글이 예상 밖 반향을 보이자, 2003년 수백 명을 숨지게 했던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를 상기시키며 “대학 동문들에게 조심하라고 일깨워주고 싶었다”고 경고글을 쓴 이유를 밝혔다.

아울러 자신이 당국으로부터 처벌을 받을 것임을 예상하기도 했다.

예상은 적중했다. 리씨는 곧 우한 경찰로부터 ‘괴담 유포’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또한 리씨뿐만 아니라 비슷한 시기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발생을 경고한 다른 의사들 역시 경찰조사를 받았다.

우한시 정부와 보건당국, 경찰이 손잡고 ‘사회안정’을 위한다며 의사들을 몰아세우고 입단속시키는 사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최소 425명의 목숨을 앗아갔고, 리씨를 포함한 전 세계 2만명 이상을 감염시켰다.

첫 경고 메시지 게시 이후 여전히 환자를 살리려 노력한 리씨 그 자신도 바이러스의 희생자가 됐다. 그는 4일 CNN 인터뷰에서 “지난 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우한 의사 리원량. | Courtesy of Li Wenliang

바이러스 발생 사실을 알리려 했던 리씨의 노력과 감염 소식이 알려지자, 중국 전역에서 분노 여론이 들끓었다.

우한시 경찰 “법 위반, 사회에 악영향 끼쳤다”며 의사 8명 ‘법적 조치’

리씨가 친구들에게 메시지를 게시한 날, 우한시 보건당국인 위생건강위원회는 화난(華南)수산물시장에서 발생한 집단 폐렴 상황을 시내 의료기관에 알리며 “어떤 단체나 개인도 허가 없이 질병 치료에 대한 정보를 대중에게 공개할 수 없다”고 통지했다.

다음날인 31일 우한 보건당국은 집단 폐렴과 관련해 긴급회의를 열고, 이날 늦은 시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공식 발표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도 이를 보고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이 공식화됐지만, 리씨는 난처한 상황에 직면했다. 중국매체 베이징청년보(北京青年報)에 따르면, 리씨는 병원 경영진에 불려가 바이러스 발생 소식을 알게 된 경위를 해명해야 했다.

1월 1일, 우한시 경찰은 “최근 폐렴성 질병에 관한 루머를 온라인에 퍼뜨리고 공유한 리 씨를 포함, 8명에 대해 법규 위반과 사회 악영향 조성 혐의로 ‘법적 조치’를 취했다”고 발표했다.

리씨는 경찰서에 불려가 조사를 받다가 ‘위법 행위를 하지 않겠다’는 문서에 서명한 뒤 3일 풀려났다. 다른 의사 7명도 같은 서명을 강요받았다.

이후 그는 CNN과 인터뷰에서 가쁜 숨을 내쉬며 “당시 구금될까 걱정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CNN은 우한시 경찰과 우한시 보건당국에 인터뷰와 확인을 요청했지만, 언급을 거부당했다고 덧붙였다.

우한 의사 리원량. | Courtesy of Li Wenliang

중국 당국, 처음부터 언론통제·사실은폐에 초점

일련의 과정에서 중국 당국은 사건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알려 질병 확산을 막기보다는 ‘사회안정’을 최우선으로 하며 의사들의 입막음에 급급했음이 명확하다.

리씨가 ‘괴담 유포’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는 소식은 관영 CCTV를 통해 중국 전역에 보도됐다. 이는 중국 정부가 이런 ‘소문유포자들’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 분명하게 보여주는 일종의 경고였다.

그후 2주 동안, 우한시 보건당국은 ‘원인불명의 폐렴’에 관한 최신 정보를 제공하는 유일한 기관이 됐다. 중국 과학자들은 1월 7일 우한 폐렴의 병원체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확인했다.

그러나 보건당국은 그때까지도 새로운 확진 사례를 발표하지 않았다. 여전히 “사람 간 전염된다는 명백한 증거는 없다” “의료 종사자 감염도 없으며, 이번 발병은 예방할 수 있고 통제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중국 우한 적십자병원에 환자와 함께 도착했다. 2020. 1. 25. | Hector Retamal/AFP via Getty Images

2주간 잠잠하던 발병상황은 1월 20일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우한시 보건당국은 1월 17일까지 누적 확진환자를 62명이라고 보고하다가, 18~19일 이틀 사이에 136명이 늘었다며 총 198명이라고 이날 발표했다.

마침 이날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억제하기 위한 ‘절대적인 노력’을 지시하고 시기적절한 ‘정보 공개’를 강조한 날이었다. 시 주석이 공식적으로 발병에 대해 언급한 것은 이때가 처음이다.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인된 우한 후난 해산물 도매시장 밖에 경찰관과 경비원들이 서 있다. 2020. 1. 24. | Hector Retamal/AFP via Getty Images

대중의 분노

1월 말, 우한시 정부의 초기대응에 문제가 있었음이 드러났다. 당국의 방해가 없었다면 ‘소문유포자’ 8명의 초기 경고로 수백 명의 생명을 살릴 수 있었으리라는 정부 비판 여론이 확산됐다.

8명을 옹호하는 내용의 청원이 관영 매체에까지 올라왔다. 시 주석의 정보공개 방침은 중국 언론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보도에 대한 청신호로 여겨졌다. 중국 기자들은 심층 취재와 신랄한 조사 보고서를 작성하기 시작했다. 관영 매체 베이징청년보가 리씨의 인터뷰를 냈다. 해당 기사는 몇 시간 만에 내려졌지만 파급 효과는 컸다.

대중의 분노가 고조되자 지난달 28일 중국 최고법원은 이들 8명을 처벌한 우한시 경찰을 질책했다.

보호 마스크를 쓴 여행자들이 홍콩 고속철도역에 도착해 줄을 서서 택시를 기다리고 있다. 2020. 1. 29. | Anthony Kwan/Getty Images

사태가 시작되고 무려 한달이 경과한 1월 31일 리씨가 SNS에 올린 글은 중국 보건당국의 대응방침을 적나라하게 드러낸다. 그는 자신의 웨이보에 “(정부의) 공식 발표에 왜 아직까지 사람 간 전염 이야기가 없고, 의료 종사자가 감염되지 않았다고 하는지 궁금하다”고 적었다.

한편, 지난 2월 1일 또 다른 ‘소문유포자’ 우한연합병원 종양전문의 셰린카(謝琳卡) 씨의 사연도 중국 언론에 공개됐다.

셰씨는 지난해 12월 30일 오후 위챗 단체 채팅방에서 동료들에게 “앞으로 화난수산물시장에 가지 말라”며 마스크 착용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날 시장에서 온 환자 여러 명이 사스와 비슷한 폐렴 진단을 받았다고 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