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 집 문손잡이서도 검출

연합뉴스
2020년 2월 3일 업데이트: 2020년 2월 3일

“손잡이·휴대전화·리모컨·수도꼭지 등 잘 소독해야”

중국 광둥(廣東)성 광저우(廣州)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의 집 출입문 손잡이에서 이 바이러스의 핵산이 발견됐다고 광저우일보가 3일 보도했다.

문손잡이처럼 사람의 손이 많이 닿는 물체에 바이러스가 남아있다면 간접 접촉을 통한 감염이 우려된다.

장저우빈(張周斌) 광저우질병예방통제센터 대변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주로 비말(침방울)로 전파되며 접촉으로도 옮겨진다고 말했다.

바이러스 검출 결과를 설명하는 중국 방역당국 관계자 | 광저우일보 화면 캡처

그는 아울러 물체 표면에 바이러스가 붙어있다면 손으로 오염된 물질을 접촉한 뒤 음식을 먹거나 눈을 비비는 등의 행위로 감염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생활에서 자주 접촉하는 문손잡이를 비롯해 휴대전화, 키보드, 마우스, 수도꼭지, 리모컨, 변기 등이 오염되기 쉬우므로 소독을 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손잡이에서 바이러스 핵산이 나왔다는 화제는 소셜미디어 웨이보(微博)에서 3억건 가까운 조회 수를 올리며 큰 관심을 끌었다.

누리꾼들은 신종코로나 전염 가능성을 걱정하며 “이제 1회용 장갑도 매진되는 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실제로 베이징 시내에서는 일회용 장갑을 끼고 다니는 사람이 종종 보인다.

광저우질병통제예방센터의 장 대변인은 “바이러스가 인체에서 나온 뒤 얼마나 길게 생존하는지에 대해 큰 관심을 가진 사람이 많다”면서 청소와 소독, 개인위생에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종코로나 확산 방지’…대구 달서구 출입문 통제 | 연합뉴스

그는 또한 용변을 본 뒤에는 반드시 변기 뚜껑을 덮고 물을 내리고 손을 잘 씻어야 한다.

최근 연구 결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비말과 접촉 외에 대변-구강 경로로도 전파될 가능성이 제기됐었다. 대변-구강 경로 전염은 환자의 대변이 손이나 음식물 등을 거쳐 다른 사람을 감염시키는 것을 말한다.

광둥성 선전시 제3 인민병원은 신형코로나 확진 환자의 대변에서 핵산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