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년 지옥 생활, 시간을 되돌려도 다시 선택하고 싶은 이유” 쿠바 정치범의 이야기

2021년 4월 7일
업데이트: 2021년 4월 8일

“역설적이게도 당시는 인생에서 가장 힘든 시기였지만 가장 보람찬 시기였습니다. 다시 태어나도 주저하지 않고 17년 투옥의 삶을 선택할 것입니다.”

한 쿠바 청년은 민주주의와 인권을 부르짖은 대가로 17년을 감옥에서 지내야 했습니다.

지독한 고문과 괴롭힘으로 죽을 고비도 여러번. 굶주림으로 동료가 죽어가는 극한 상황에서 그를 지탱해준 것은 자유를 위한 열망이었습니다.

석방 후 미국으로 망명한 호르헤 루이스 안토니스 씨를 만나 그가 어떻게 용기와 신념으로 고난을 극복했는지, 어떤 가치를 배웠는지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