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미국 주·지방정부 관리들 노린다…‘약한 고리’로 판단”

하석원
2020년 9월 24일
업데이트: 2020년 9월 24일

중국이 미국의 지방정부 당국자들을 주된 목표로 삼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3일(현지 시각) 시진핑 중국 공산당(중공) 총서기가 “미국의 지역(sub-national) 관리들을 ‘약한 고리’(weak link)로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또 미국 정치인들이 중공의 영향력 확대와 스파이 활동에 대해 경각심을 가져 달라고 촉구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위스콘신주 매디슨 주 의회 의사당 연설에서 시진핑 총서기가 지방정부 관리들을 중공 정권의 이익을 증진하는 데 활용할만한 약한 고리로 믿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외교관은 협력이나 우호로 접근하지만 “수년간 미국의 지적재산을 탈취하고 군사력을 증강하며 인재들을 빼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시진핑 총서기가 지난달 베이징에서 열린 경제·사회 분야 학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한 내용을 인용했다.

시진핑은 이날 회의에서 “우리는 미국의 주·지방·기업 등을 포함해 협력할 의사가 있는 모든 국가와 지역, 기업들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이를 발전시켜야 한다”고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시진핑이 미국의 중앙정부 대신 “주·지방·기업”을 언급했음에 주목했다.

그는 “시진핑은 미국 중앙정부가 중공의 악한 영향력을 밀어내고 있음을 알고 있다”며 지방정부 공무원을 취약점으로 보고 파고들려 함을 지적했다.

또 중공이 말하는 “협력과 개방”은 상대방이 아닌 중공의 이익만 고려한 표현이라고 했다.

이어 중공 정권의 악의적인 활동은 “미국인들이 베이징의 권위주의적 체제를 수용하게 만드는 것”이 그 궁극적 목적이라고 경고했다.

중국 공산당의 미국 지방의회 압박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의 주와 지방 정부 당국자를 동요하기 위한 중공 정부의 노력이 지난 몇 년간 심화하고 있다면서 관련 사례들을 제시했다.

그중 하나로 지난 2017년 캘리포니아주 조엘 앤더슨 상원의원(공화당)이 중공 정권의 파룬궁에 대한 탄압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제출했다가 중국 영사관의 요구로 보류된 사건을 언급했다.

결의안이 제출되자 샌프란시스코 주재 중국 영사관은 캘리포니아주 의회에 서한을 보내 “결의안이 캘리포니아주와 중국의 협력 관계를 심각하게 훼손하며, 캘리포니아 거주 중국인과 중국 공동체의 감정을 해친다”며 반발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파룬궁 수련자들은 종교의 자유에 대한 중공 당국의 탄압으로 엄청난 고통을 받아온 사람들”이라면서 캘리포니아주 상원이 중공의 압박에 굴복해 법안을 보류했다고 비판했다.

또한, 올해 초 중국 영사관이 위스콘신주 로저 로스 상원의장에게 중국의 방역을 칭찬하는 결의안을 채택해달라는 요청 메일을 보냈던 것을 예로 들었다.

그러면서 “대부분의 주 입법기관이 중공 정부로부터 이러한 서한을 받았을 것”이라며 그것이 현실이라고 했다.

당시 중국 영사관의 우팅이라는 여성이 이같은 요청 메일을 여러 번 보내자 이에 반발한 로스 의장은 요청을 거절하고, 중공의 우한 바이러스(코로나19) 발병 은폐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발의한 바 있다.

아울러 시카고 주재 중국 총영사의 아내인 우씨가 남편이 보낸 편지를 위스콘신주 마이크 갤러거 하원의원(공화당)에게 전달한 사건도 거론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서한에는 중공 바이러스에 대한 가짜 정보와 중공에 대한 선전으로 가득 차 있었다고 했다.

또 “중국 사회에 대한 인종차별과 외국인 혐오 그리고 바이러스에 대해 중국에 오명을 씌우려는 것을 단호히 반대한다”는 내용도 담겨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인종차별이라는 주장으로 “책임을 묻는 미국의 외침을 없애려는 중공의 시도”라면서 “바이러스 대응에 실패한 중공에 대한 미국인들의 정당한 분노는 사람들이 사망하고, 자녀들이 학교에 가지 못하고, 실직하는 것과 관련 있고 인종과는 무관하다”고 반박했다.

이어 최근 미 전역에서 벌어지는 인종차별 시위 및 폭동과 관련해 중공이 이런 문제를 조장하는 것을 원한다면서 “이런 일이 일어나도록 놔둘 수 없다”고 말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