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국회의사당 항의대에 귀가 촉구…”법과 질서 지켜야 한다”

이은주
2021년 1월 7일
업데이트: 2021년 1월 7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6일(현지 시각) 워싱턴DC 연방 의회 의사당에 모인 시위대의 해산을 요청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영상을 올려 “여러분은 이제 집으로 돌아가야 한다. 우리는 평화를 가져야 하고 법과 질서를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대선에서 부정선거가 있었다고 주장하면서도 “시위대는 사람들의 손에 놀아날 수 없다. 우리는 평화를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는 여러분을 사랑한다. 여러분은 매우 특별하다”며 “나는 여러분의 마음을 이해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지자들을 향해 “평안히 집으로 돌아가라”고 재차 요청했다.

상하원 합동회의가 열리고 있던 이날, 한 무리의 사람들이 의사당 건물 안으로 난입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상원과 하원 의원들은 의회에서 주별 선거인단 투표 결과 인증 여부를 놓고 토론을 진행하고 있었다.

누가 이들을 선동해 의사당에 침입하도록 부추겼는지는 확실치 않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시위대와 지지자들을 향해 경찰과 의사당을 공격하지 말아 달라고 주문한 바 있다. 영상 메시지에서도 같은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일부 시민들은 의사당 건물 내부로 침입했다.

대부분 의원들은 이번 사태를 비판하며 시위대에게 물러날 것을 촉구했다.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 조 바이든 후보는 지지자들에게 직접 해산을 명령하라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바이든 후보는 이날 오후 4시께 대국민 담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지금 전국 방송에 나가 선서를 이행하고 헌법을 수호하며 점거를 끝내라고 요구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지지자들의 시위를 ‘폭동’과 ‘반란’으로 낙인찍은 것이다.

당시 증명서를 낭독하고 있던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시위대 폭력을 비판하면서 엄중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펜스 부통령은 트위터에 “미 의사당에서 벌어지고 있는 폭력과 파괴는 반드시 멈춰야 하고 지금 당장 멈춰야 한다”며 “관련자 누구든지 법 집행관을 존중하고 즉시 건물 밖으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평화적인 시위는 모든 미국인의 권리이지만, 의회 의사당에 대한 공격은 용납되지 않을 것이고 관련자들은 법의 최대 범위까지 기소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폭력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의회에는 주 방위군과 연방 요원들이 투입됐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은 평화적인 시위를 촉구하고 있다.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주 방위군이 다른 연방보호서비스와 함께 (의사당으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