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스타’ 김연아·고진영·이동국, 코로나19 ‘기부 릴레이’

연합뉴스
2020년 3월 5일
업데이트: 2020년 3월 5일

김진수·우규민·이재영·최혜진도 ‘위기 극복’ 선행 행렬에 동참

김연아 |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국내 스포츠가 ‘올스톱’되는 위기 상황에 직면한 가운데 스포츠 스타들의 기부 행렬이 줄을 잇고 있다.

최근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2월 29일 개막 예정이던 프로축구 K리그가 개막을 무기한 연기했고, 14일 시범경기에 돌입하려던 프로야구 역시 1982년 출범 이후 처음으로 시범 경기를 전면 취소했다.

또 프로농구와 프로배구 역시 무관중 경기를 진행하다가 이달 초부터 나란히 리그를 중단하기에 이르렀다.

국내외에서 예정된 골프 대회도 줄줄이 취소 소식이 전해지며 ‘스포츠의 계절’ 시작을 알리는 3월 초가 무색할 지경이 됐다.

이런 가운데 스포츠 스타들이 앞다퉈 기부 행렬에 동참, 위기 극복에 앞장서며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고 있다.

‘피겨 여왕’ 김연아는 지난달 27일 자신이 낸 1억원에 팬들의 모금액을 더해 1억850만원을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전달했다.

고진영 | 연합뉴스

또 여자 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은 3일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 1억원을 기부하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싸우는 의료진들에게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시즌 개막이 무기한 연기된 프로축구 K리그의 베테랑 골잡이 이동국(전북 현대)은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코로나19 예방에 필요한 마스크 2만개를 기부했다.

프로축구 전북 현대의 베테랑 공격수 이동국 | 연합뉴스

같은 팀의 국가대표 수비수 김진수는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5천만원을 냈다.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투수 우규민은 3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5천만원을 기부하며 “대구는 제2의 고향”이라고 확진 환자가 많이 나온 대구, 경북 지역민들을 위로했다.

우규민의 경기 모습. | 연합뉴스

또 류중일 LG 트윈스 감독과 한용덕 한화 이글스 감독,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도 3천만원씩 내며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힘을 보탰다.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상금왕 최혜진(21)도 3천만원을 쾌척했고, 골프 브랜드 PXG도 1억원을 성금으로 내놨다.

여자 프로배구 간판 이재영(흥국생명)은 팬들과 함께 2천만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고 레슬링 국가대표 선수단 역시 1천60만원을 모았다.

농구 국가대표 출신의 방송인 서장훈도 지난달 27일에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1억원을 기부했다.

한국기원과 프로기사협회 역시 대한적십자에 6천250만원을 기부했고 이창호, 신진서, 최정 9단은 각각 1천만원씩 코로나19 성금을 전달했다.

/연합뉴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