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터파닉 의총 의장 “법무부가 마리코파 카운티 선거 감사 방해”

이은주
2021년 5월 17일
업데이트: 2021년 5월 17일

미국 공화당 하원 의원총회 의장에 선출된 엘리스 스터파닉 의원은 16일(현지시간) 미 법무부가 마리코파 카운티의 2020년 선거 감사를 방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터파닉 의원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투표용지 보관과 일부 감사 작업에 대한 법무부의 주장에 “위헌 소지가 있다”고 진단했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 5일 캐런 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에 서한을 보내 재검표가 이뤄지고 있는 투표용지 보관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다. 또 투표용지에 기재된 주소를 확인하는 감사 작업이 ‘유권자 협박’에 해당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파멜라 칼란 법무부 부차관보는 서한에서 다수의 기사를 인용, 투표용지와 선거 자료가 적절히 보관되지 않고 있다면서 감사 과정에 보안상 결함이 있다고 말했다. 

선거 감사를 진행 중인 사이버 보안업체 ‘사이버 닌자스’가 직원을 파견해 특정 유권자의 주소지를 검증하고 확인 작업을 하는 데 대해서도 ‘연방보안 및 협박 방지법’을 인용하며 “유권자를 위협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 

판 대표는 주소지 검증 작업이 보류됐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스터파닉 의원은 법무부의 이런 주장은 “내 관점에서 위헌”이라면서 “법무부가 감사를 저지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우리 주들은 헌법적으로 주 헌법을 작성할 책임이 있다”고도 했다. 

스터파닉 의원은 또 “(선거) 감사를 지지한다. 투명성은 미국 국민들에게 좋다”면서 선거 투명성은 비당파적으로 중요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판 대표는 이달 초 성명을 통해 주 상원이 주소지 확인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할 경우 미 헌법과 연방법 및 주법을 준수하는 방식으로 실시되도록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스터파닉 의원의 이날 발언은 도미니언 투표 시스템과 마리코파 카운티 공무원들이 전자개표기 비밀번호를 알려달라는 주 상원 선거감시팀의 요청을 거부한 지 며칠 만에 나왔다. 

도미니언은 13일 성명을 내고 “감사에 응하겠다”면서도 사이버 닌자스가 미 선거지원위원회(EAC)의 인가를 받지 못한 업체라고 지적했다. 

에포크타임스는 법무부에 의견을 요청했다. 

한편, 스터파닉 의원은 지난 14일 공화당 하원 ‘서열 3위’로 꼽히는 의원총회 의장으로 선출됐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비판을 이어온 리즈 체니 의원이 해임되면서다. 

새 의장 선출 투표에 앞서 스터파닉 의원은 트럼프 전 대통령을 비롯한 공화당 지도부로부터 지지를 받았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