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확이 코 앞인데…” 태풍 링링 지나고 망연자실한 농민들 근황

윤승화
2019년 9월 9일 업데이트: 2019년 9월 9일

기록적인 강풍을 몰고 온 제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에 깊은 상흔을 남기고 떠났다.

지난 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태풍 링링으로 전국 1만 4,468ha(헥타르=1만㎡) 농경지에서 농작물 피해가 발생했다. 여의도 면적(290ha)의 약 50배에 달하는 규모다.

7,516ha에서 벼가 쓰러졌다. 3,396ha는 참수됐다. 3,556ha에서 낙과 피해를 봤다. 비닐하우스 및 재배시설 등 피해 면적은 229ha로 집계됐다.

추석 대목을 앞두고 출하만을 남겨두고 있다가 예상치도 못하게 입은 피해에 농민들은 망연자실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과일의 경우 떨어진 과일 양도 어마어마하지만 그나마 떨어지지 않은 과일들도 강한 바람 탓에 나뭇가지에 긁혀 상품성을 잃었다. 수확이 코 앞이었던 벼도 마찬가지다.

태풍이 온다고 아직 익지도 않은 농작물을 수확할 수도 없던 노릇이고, 그저 태풍이 피해를 주지 않고 지나가기만을 바랐던 농민들의 심경은 처참함 그 자체다.

정부는 재해보험에 가입한 농가 및 어가 피해에 대해 추석 전에 보험금의 50%까지 선지급되도록 하는 등 실질적인 복구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그러나 태풍이 할퀴고 간 자리, 풍성한 한가위 명절을 앞두고 농민들의 아픔은 깊어져만 가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