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에즈 운하 좌초한 컨테이너선 ‘에버 기븐’ 일부 부양”

하석원
2021년 3월 29일
업데이트: 2021년 3월 29일

수에즈 운하에 좌초돼 유럽과 아시아 간 해상운송을 마비시켰던 대형 컨테이너선 ‘에버 기븐’ 일부 부양에 성공했다고 29일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상운송업체 인치케이프는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수에즈 운하에 좌초돼 해로를 막고있었던 ‘에버 기븐’ 호를 움직이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오전 수에즈 운하 남쪽 인근에 멈춰선 ‘에버 기븐’ 호에는 구조작업을 위해 전날까지 총 10여 척의 예인선이 투입됐고, 지상에는 뱃머리 쪽에 모래를 파내기 위한 준설기가 동원됐다.

수에즈운하 좌초 선박 뱃머리쪽 준설작업 | 수에즈운하관리청 제공

그러나 수에즈 운하가 정상 운행되기까지 얼마나 걸릴 지는 아직 모른다고 통신은 전했다.

수에즈 운하는 지난 23일 파나마 선적의 컨테이너선 에버 기븐호가 좌초하면서 마비됐다.

에버 기븐은 대만 해운업체 에버그린이 선주인 일본 쇼에이기센으로부터 빌여 운용하고 있는 대형 컨테이너 선으로 길이 400m, 폭 59m, 22만t 규모다.

이 배는 중국을 출발해 네덜란드 로테르담으로 향하던 중이었으며, 사고 당일 강풍으로 선체가 항로를 이탈, 운하 바닥과 충돌하며 좌초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