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큰 엄마가 매일 차리는 ‘저세상 클라스’ 밥상 시리즈 (사진 16장)

김연진 기자
2019년 10월 12일 업데이트: 2019년 10월 12일

손이 서장훈 급으로(?) 거대하다는 어머니가 손수 차린 밥상 일상 사진이 전해졌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손이 큰 어머니를 둔 밥상’이라는 제목으로 사진 여러 장이 올라왔다.

사진을 공유한 누리꾼은 아무 말 없이 자신이 직접 찍은 밥상 사진들을 게재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밥상에는 그야말로 물컵 하나 디딜 틈이 없었다. 밥그릇은 두 그릇에서 많아야 네 그릇이 전부, 하지만 반찬은 스무 접시가 기본이었다.

일단 김치부터 시작했다. 깍두기, 배추김치, 파김치, 백김치, 열무김치. 그다음은 단백질이었다. 달걀, 햄, 소시지, 너깃, 수육, 갈비, 오리고기, 생선.

물론 찌개와 국도 빠질 수 없었다. 각종 나물과 마른반찬 등 밑반찬은 당연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누리꾼에 따르면, 모두 둘러앉아 먹을 때도 있고 아닐 때도 있는 네 식구의 저녁상을 어머니는 매번 이렇게 차리신다고.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어머니 사랑이 찐사랑이다”, “내가 족히 석 달은 먹을 양이다”, “저걸 소화하는 가족들 위장도 대단하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