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세정제 바르고 ‘촛불’ 켰다가 폭발사고로 온몸에 ‘중화상’ 입은 美 여성

이서현
2020년 9월 7일
업데이트: 2020년 9월 7일

미국의 한 여성이 손 세정제를 사용하다 폭발 사고로 온몸에 중화상을 입게 됐다.

지난 4일(현지시간) CBS 방송은 손 세정제 폭발 사고를 당한 케이트 와이즈의 소식을 전했다.

텍사스주 라운도록에 사는 와이즈(사진)는 지난달 30일 방역 차원에서 집에서 손 세정제를 바르다가 손 세정제 용기가 폭발해 얼굴과 몸에 3도 화상을 입었다.

트위터 갈무리

당시 와이즌 세 아이를 재운 후 세정제를 바른 후 그 손으로 촛불을 켰다.

그 순간 불길이 손으로 옮겨붙었다.

작은 불씨가 세정제 용기에 닿으면서 폭발하면서 와이즈는 전신화상을 입었다.

그는 “손 세정제 폭발로 불길이 얼굴 전체로 퍼졌고, 5초 만에 온몸이 불길에 휩싸였다”고 전했다.

트위터 갈무리 | 연합뉴스

손 세정제는 적어도 62% 이상의 알코올을 함유한 인화성 물질이다. 언제든 폭발할 위험성을 가지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알코올 함유 손 세정제의 화재 가능성은 작지만 안전하게 보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한 바 있다.

소방서 측은 “손 세정제를 다룰 때 조심해야 한다”라며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와이즈가 정품이 아닌 불량 세정제를 사용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