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 ‘2019 월드투어’ 수원서 화려하게 막 오르다

션윈 ‘2019 월드투어’ 수원서 화려하게 막 오르다

사진=포토그래퍼 김국환

2019년 3월 21일

사진=전경림 기자

션윈세계예술단은 20일 저녁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 대극장에서 ‘2019 션윈 월드투어’ 한국 공연 두 번째 일정을 시작했다. 이날 수원에서의 공연도 고양에 이어 관객들로 만석을 이뤄 션윈의 인기가 여실히 증명됐다.

단비와 함께 공연장을 찾은 ‘션윈’ 관객들은 창세주를 따라 인간 세상에 내려온 천상의 신들과 함께 찬란한 5천 년 중화문화 속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해마다 완전히 새로운 작품을 무대에 올리는 ‘션윈’은 ‘실로 엄청난 예술적 작업을 하는 게 눈에 보일 정도로 경이롭다’는 호평을 받으며 전 세계 관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션윈의 중심을 이루는 중국 고전무용은 뛰어난 역동성과 인간의 내면까지 그리는 풍부한 표현력으로 다양한 역사적 인물과 배경, 신화와 전설을 생생하게 그려내고 있다.

국용환 상담심리학 교수, 화성시민대학 평생교육원장.(포토그래퍼 김국환)

공연을 관람한 국용환 심리학 교수는 ‘션윈’을 관람한 뒤 가장 먼저 “전체적으로 조화롭게 잘 짜여있고 연출이 뛰어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무용수들에 대해 “남자들은 남자답게 파워풀하고, 여자들은 여자답게 부드럽고 온유해서 감동”이라며 음양의 조화로움을 느낄 수 있는 아름다운 공연이라고 말했다.

국용환 교수는 “사람은 외부적 자극에 반응을 보인다. 고로 신선한 자극에 신선한 반응을 보이듯, 아름다운 자극을 받으면 그 속에 정원이 이루어지고 천상이 이루어진다”며 션윈처럼 아름다운 공연은 많은 사람들이 봐야 한다고 추천했다. 그러면서 "션윈을 보면 악(惡)이 사라져 버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선규 서울과학기술대학교 명예교수.(포토그래퍼 김국환)

조선규 서울과학기술대학교 명예교수는 ‘션윈’의 명성에 걸맞게 대 예술단 공연은 역시 다르다고 했다. 그는 “나는 문화예술 부분에서 비전문가지만 율동을 통해 전달하려는 메시지가 특히 머리에 남는다”며 무용수들에게 마음의 빗장을 열었다고 전했다.

그는 또 “특히 세계 특허를 받은 3D 배경화면이 무대와 연결돼 입체적으로 정확하게 움직이는 시스템은 그동안 경험하지 못한 색다른 경험”이라며 “프로그램마다 독창적으로 구성된 션윈을 직접 가서 보고 느껴 보라고 지인들에게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천기개발 송길용 회장 부부.(포토그래퍼 김국환)

송길용 (주)천기개발 회장은 지금까지 살아온 삶의 연륜으로 션윈의 비범함을 느꼈다면서 “높은 예술의 기운을 느꼈다”고 첫 소감을 밝혔다. 이어 첫 막이 올랐을 때부터 신비로운 느낌이었다며 “예술의 경지가 여기까지 도달할 수 있는 거구나”라는 생각이었다고 한다. 그는 "마치 신이 내려와 춤을 추는 것 같았다"며 흥분을 감추지 않았다.

송 회장은 무용수들의 춤사위와 오케스트라 음악에 대해서도 극찬했다. 그는 “동서양 악기가 어우러져 처음 들어보는 음악이 무용수들의 춤사위와 딱딱 맞아떨어지는 게 상상외로 너무 아름다웠다”고 거듭 강조했다.

평소 부부동반으로 뮤지컬을 관람하는 등 문화생활을 즐긴다는 송 회장은 ‘션윈’ 팬이 됐다며 내년에도 션윈이 들어오면 반드시 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방주 정충성 부회장과 손녀.(포토그래퍼 김국환)

손녀와 함께 공연장을 찾은 정충성 (주)방주 부회장은 1부 공연을 본 후 남자 무용수들의 힘찬 춤사위에서 “답답함이 사라지고 의욕과 희망이 솟는 것 같았다”며 “공연을 통해 정신이 맑아지고 답답한 오늘날 현실에서 새로운 세계를 보는 것처럼 탁 트인 그런 기분을 느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중국 고전무용이 이렇게 현대적인지 몰랐다”며 무용을 통해 표현하는 손오공, 저팔계는 물론 몽골 민족무용 등에 “내용과 짜임새가 좋아 초등학교 4학년인 손녀와 함께 오길 잘했다”고 말하며 2부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션윈예술단은 정통 중국문화를 되살리겠다는 기치로 2006년 미국에서 설립됐다. 5천 년 찬란한 중화문명을 이어오던 중국은 공산당이 집권하면서 유·불·도 정신을 근간으로 하는 전통사상을 철저히 파괴해 왔다. 전통사상에 동화돼 있는 중국 국민에게 공산당 이데올로기를 주입하기 어렵다는 게 이유였다.

이에 션윈은 전통문화를 되살리며 신이 인류에게 부여한 보편적 규범과 가치를 되찾아줌으로써 문화예술계의 새 지평을 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19 션윈 월드투어’ 한국 공연은 21일에도 수원에서 이어지며 이후 강릉, 대구, 청주 등 4개 도시에서 6차례 공연을 남겨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