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 탁월한 감동이 있었다”

“션윈, 탁월한 감동이 있었다”

더슬림 의원 김남호 원장 (김국환 기자)

2018년 4월 11일
더슬림 의원 김남호 원장 (김국환 기자)

지난 10일 2018 션윈 월드투어 광주공연이 광주문화예술회관에서 첫 막을 열었다. 웅장하고 아름다운 무대는 1600석을 가득 채운 관객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1부가 끝난 뒤 만난 더슬림 의원 김남호 원장은 “션윈은 탁월한 감동이 있다”며, “중국 고전무용의 원류를 본 것이 흥미로웠고 그중에서도 우리나라 고전무용과도 닮은 부분도 많이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션윈예술단이 완벽 부활시킨 ‘중국 고전무용’은 서양의 발레와 더불어 세계에서 가장 난도가 높고 체계가 완벽하며 표현력이 풍부한 예술형식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수천 년을 거치며 풍부한 표현력과 정교한 동작을 갖춘 중국 고전무용은 도약, 공중회전 등 풍부한 기교가 발달해 극중 인물의 성격과 감정을 섬세하고 생생하게 표현하는데 탁월하다.

김 원장은 “션윈의 예술 수준이 상당히 오랫동안 정제된 예술인 것 같다”면서, “무용수를 배출하기 위해 대학교육을 연계해서 배웠다고 하니 상당히 체계적으로 준비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페이티엔 예술학교와 페이티엔 칼리지를 통해 중국고전무를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훈련받은 션윈예술단 단원들은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한다.

음악에 관심이 많아 션윈 오케스트라에 주목한 김 원장은 “서양음악이 베이스로 깔리면서도 비파나 얼후 등 중국악기의 특징을 잘 표현해서 좋았다”고 말했다. 사람에게는 오장(五臟), 우주에는 오행(五行), 음악에는 오음(五音)이 있다. 고대 음악의 ‘악(樂)’은 ‘약(藥)’으로 쓰이기도 했다. 김 원장은 “태교음악으로 모차르트같은 서양음악도 있지만, 동양의 고전음악도 인간의 삶을 평화롭게 치유한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지금은 전세계적으로 현대화되고 현대음악이 많이 유행하지만, 션윈이 고전 문화를 표현하는 것처럼 각 나라의 고전문화가 활발하게 소개되었으면 좋겠고, 우리나라도 션윈과 같은 좋은 무용단과 오케스트라를 만들어서 세계를 순회하면서 소개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