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고령(高靈)기와 대표이사 “션윈 공연 빨리 못 본 것 후회”

2012년 2월 25일

‘션윈 공연을 빨리 보지 못한 것이 후회스럽다’는 고령기와 김은동 대표이사.(사진=이유정 기자) 

 

‘션윈 2012 월드투어’ 한국 첫 공연이 24일 저녁 대구 수성아트피아에서 열렸다.

 

이날 공연을 관람한 고령기와 김은동 대표이사는 “기대를 많이 하고 왔다. 웅장하고 섬세한 공연에 감명받았다. 션윈 공연을 빨리 보지 못한 것이 후회스럽다”고 말했다.

 

김 대표이사는 기와를 만드는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요즘 같은 시대에 전통을 지키는 일이 쉽지만은 않을 터. 그런 그에게 중국전통문화를 선보이는 션윈 공연은 더 특별했다. 

 

“중국이나 한국이나 전통에서부터 현대로 이어져 내려오는 것은 마찬가지입니다. 중국전통문화를 계승하는 션윈예술단의 역할이 정말 아름답습니다. 이런 공연이 자주 열려 많은 사람이 션윈을 볼 기회가 많아졌으면 좋겠어요.”

 

그는 이번 공연 관람을 특별한 인연으로 생각했다.

 

“그동안 세계를 돌아다니며 많은 좋은 공연을 봤어요. 하지만 션윈은 이전에 느껴보지 못한 전율을 느끼게 해준 특별한 공연입니다. 제가 오늘 이 공연을 관람한 것도 특별한 인연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또, 그는 션윈 공연에서 좋은 에너지를 많이 느낄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모든 것은 에너지예요. 좋은 음악은 기분을 좋게 하고 슬픈 음악은 기분을 슬프게 합니다. 좋은 그림에서도 좋은 에너지가 나오죠. 그래서 요즘은 음악이나 그림으로 치료도 합니다. 션윈 공연에는 특별히 좋은 에너지가 있는 듯해요. 아마 오늘 공연을 보신 분들은 모두 행복한 밤을 보내게 되고, 이 세상에 정말 잘 태어났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 공연을 못 본 분들도 다음에 기회를 얻어 션윈 공연을 꼭 보길 바랍니다. 션윈 같은 특별한 공연을 보게 된다면 그 사람의 삶이 달라지지 않을까, 활력을 더 얻게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는 ‘백문이 불여일견’이라며 많은 사람이 션윈 공연을 보러 오기를 바랐다
.
“이 공연은 일반적인 공연이 아니라 한 막 한 막 때마다 20~30명의 무용수가 혼신의 힘을 다해 하나가 된 공연입니다. 무엇보다 중국전통의 고난도 무용을 너무나도 아름답게 표현해 정말 감동적이었어요. 이런 공연을 보지 못한다면 정말 후회하게 될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