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국제예술단] 작가 맹난자, “션윈 음악은 나를 일깨우는 풍경소리”

2014년 2월 10일
   
▲ 맹난자 작가 (사진=전경림 기자)

2월 9일 오후 2시, ‘5천년 문명의 부활’ 미국 션윈예술단 공연이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 그 화려한 막을 올렸다. 수필가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여류작가 맹난자 씨도 이날 경기도문화의전당을 찾았다. 맹 작가는 현재 한국수필문학진흥회 고문을 맡고 있다.

맹 작자가는 공연을 관람한 뒤 “중국의 5천년 역사를 보여준 대단한 공연”이었다며 “특히 파룬궁이 중국에서 탄압받는 장면을 보면서 비바람 속에서 연꽃이 피어나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고 소감을 말했다.

션윈예술단 공연은 중국 전통문화의 부흥을 이끌며, 중국에서 박해 받고 있는 파룬궁 수련자들의 이야기를 담아 인류보편적인 가치인 ‘인권’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더불어 다양한 신화와 역사 속 영웅인물들의 이야기가 다채롭게 펼쳐져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한다.

“기억에 남는 공연 속 작품은 중국 서생들의 일상을 담은 ‘떠들썩한 서원’이었어요. 서생들이 장난치는 모습을 보며 정말 즐거웠고, 좋았어요.”

중국전통문화에는 인의(仁義), 선량(善良)과 같은 정신적 가치들이 녹아 있다. 그것을 무겁지 않게 공연 속에 담아내 관객들의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남녀노소, 직업에 관계 없이 누구나 션윈을 즐길 수 있는 이유다.

중국을 워낙 좋아하고 주역도 공부했다는 맹 작가는 “특히 션윈오케스트라 음악이 익숙했다”면서 “도가나 불교적인 것에 익숙한데 션윈 음악이 마치 나를 일깨워주는 풍경소리 같았다”고 말했다.

“션윈 음악 소리가 풍경소리처럼 나를 각성시켰어요. 바람이 스치면서 나를 일깨우듯 음악이 그렇게 흘러갔죠. 서양 오케스트라를 리듬 위에 동양의 풍경소리가 도르륵 글러가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녀가 꼽은 공연의 또 다른 즐거움은 시각적인 화려함이었다. 션윈의 백스크린 배경은 그 자체로 하나의 무대예술이다. 몽골의 대초원에서 울창한 삼림, 천상의 낙원까지 마치 현장에 있는 것처럼 생생히 그려낸다.

“스크린 배경이 정말 멋졌습니다. 어쩌면 그렇게 무대와 조화를 이루면서 멋진 장면을 연출하는지 깜짝 놀랐어요.  의상의 화려함은 말할 것도 없고 무용수들의 무용도 대단했는데, 스크린과 무대의조화가 중국 5천년 역사의 시공간을 넘나들게 했어요. 변화가 빠르고, 화려하고, 즐거운 공연이었습니다.”

션윈예술단의 무용은 중국 고전무용에 기초를 두면서도 다수의 민족, 민속무용을 포함하고 있다. 이런 배합을 통해 중국인의 민족성과 미학적 가치관을 잘 드러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맹 작가의 책 ‘주역에게 길을 묻다’는 우수도서에 선정됐으며, 불교의 날 대상을 수상했다. 한국수필문학 대상 수상자에 선정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