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로 ‘파킨슨병’ 치료 성공한 카이스트 출신 한국인 교수

김연진
2020년 6월 3일
업데이트: 2020년 6월 3일

한국인 교수가 세계 최초로 파킨슨병을 치료하는 데에 성공했다.

환자 본인의 줄기세포를 이용해 면역 체계의 거부 반응 없이 파킨슨병 환자를 치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생명과학과 졸업생이자 현 미국 하버드대 의대 맥린병원 김광수 교수 연구팀이 파킨슨병 임상 치료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파킨슨병은 뇌의 도파민 분비 신경세포가 사멸하면서 발생하는 신경계 퇴행성 질환이다. 환자는 주로 경직, 도보 이상 등 운동장애 증상을 보인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김 교수 연구팀은 파킨슨병 환자의 피부 세포를 역분화시켜 뇌에 이식하는 방법으로 이번 임상 치료를 진행했다.

구체적으로 ‘역분화 줄기세포(iPS)’라는 기술을 이용, 환자의 피부 세포를 도파민 신경세포로 만들었다.

이 기술로 뇌 질환 치료에 성공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연구팀은 지난 2011년 역분화 줄기세포 제작 기술을 처음으로 개발해, 파킨슨병 동물 모델에 적용하는 실험에 성공한 바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이후 파킨슨병 환자이자 의사인 조지 로페즈(69)의 뇌에 역분화한 도파민 신경세포를 이식했다.

그런 뒤 2년간 PET, MRI 등 테스트를 신중히 거쳐 지난달 임상 치료에 성공한 것이다.

김광수 교수는 “앞으로 안전성, 효능성 입증을 위해 더 많은 환자를 상대로 임상 연구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맞춤형 세포 치료가 파킨슨병 치료 방법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