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보건기구, 우한폐렴에 관한 독립적인 국제조사 실시 합의

김지웅
2020년 5월 20일
업데이트: 2020년 5월 21일

세계보건기구(WHO) 회원국이 우한폐렴(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로이터 통신 등은 19일(현지시간) WHO 회원국 194개국이 화상으로 참가한 세계보건총회(WHA) 제73차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결의안이 통과됐다고 보도했다.

WHA는 WHO의 최고 의사결정기구다. 매년 모든 회원국이 참가하는 총회를 열어 WHO의 정책 방향을 결정한다.

올해는 중공 바이러스의 세계적 확산으로 WHA 사상 처음으로 화상회의로 진행됐다.

이번 조사 결의안은 중공 바이러스 팬데믹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응을 조율하는 WHO가 그 역할을 충실히 이행했는지 공정한 평가가 필요하다는 회원국의 공감대 형성에서 시작됐다.

조사 결의안은 호주가 발의했으며 유럽연합(EU)이 상정했다.

미국과 호주는 중국에서 시작된 바이러스에 대한 정확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을 강하게 제기해왔으며, 최근 EU도 이런 대열에 가세했다.

전날 로이터 통신이 입수한 결의안 초안에는 EU 회원국을 비롯해 116개국이 지지하기로 돼 있었고 여기에는 중국의 오랜 동맹 러시아도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총회 당일에도 중국을 포함해 반대의사를 나타낸 국가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WHO 사무총장 역시 “최대한 적절한 시기에 독립적인 평가를 개시하겠다”며 결과 수용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실제 조사 실행까지는 많은 진통이 예상된다.

결의안에 구체적으로 명시하지 않았지만, EU·미국·호주는 이번 바이러스 사태의 발원지로 중국을 겨냥하고 있는 반면 WHO는 중국 공산당에 노골적인 편향성을 드러내 왔기 때문이다.

특히 호주는 중공 바이러스 기원에 관한 독립적인 국제조사 방안을 강한 의지로 추진하고 있다.

지난 4월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미국 및 유럽 주요국 정상들과 통화에서 국제조사 방안에 지지해줄 것을 직접 호소했다.

이러한 압박에 중국 정부와 공산당은 경제보복 위협으로 맞서며 중공 바이러스에 대한 독립적인 국제조사를 강력히 거부해 왔다.

중국 공산당국은 지난 12일 호주산 육류 수입물량의 35%를 중단하기로 했고, 18일에는 호주산 보리에 반(反)덤핑 관세 등 총 80.5%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EU 회원국에 대해서도 비슷한 위협을 가했고, 미국에 대해서는 언론과 외교관을 동원해 비난성명을 퍼부었다.

그러나 이 같은 강경 대응이 사태를 오히려 악화시켜 외교적 고립을 초래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미국은 글로벌 공급망에서 중국과 탈동조화를 시도하고, 호주와 EU, 아시아권 일부에서도 비슷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난 18일 CNN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한때 중국 지도자를 ‘고독한 전사(lone warrior)’라고 불렀는데, 그때는 농담이었지만 지금은 갈수록 정확한 표현이 되고 있다”고 논평했다.

한편, WHA는 19일 회의에서 대만을 옵서버(observer·참관국)로 참가시킬지에 대한 논의를 연말로 미뤘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