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경제포럼, ‘그레이트 리셋’ 추진을 위한 9가지 계획 [팩트 매터]
2022년 06월 8일 팩트 매터

안녕하십니까!

보시는 화면은 세계경제포럼입니다.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연례 회의로 전 세계 엘리트들이 개인 전용기를 타고 모여 우리의 미래를 계획한다는데 그러면서도 세계적으로 탄소발자국을 줄이기 위한 토대를 마련하겠답니다.

이 행사는 우리 같은 평범한 사람들도 여기 모인 사람들의 생각을 엿볼 수 있게 해 줍니다.

왜냐하면 세계경제포럼은 그간 조용했던 부분을 큰 목소리로 말하곤 하는 장소이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수년 동안, 다보스의 엘리트들은 상당히 불편한 발언들을 해 왔지만 언론은 여기에 크게 주목하지 않았습니다.

사실 여기서 나온 발언들을 하나씩 종합해 보면 전체를 관통하는 하나의 주제가 있습니다.

언론, 과학, 기술을 이용해 인류를 완전히 지배하고 민주주의를 재편해 글로벌 정부 같은 걸 구성하는 겁니다.

물론 음모론적인 얘기처럼 들리시겠지만 현재 세계경제포럼에서 추진하고 있는 디스토피아적 생각들 ‘Top9’을 살펴보시면서 그것이 음모론인지 아닌지 직접 판단해 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영상이 좋으셨다면 ‘좋아요’를 눌러 더 많은 분들이 보실 수 있도록 해 주시고, ‘구독’을 눌러주시면 평일에도 이런 영상을 직접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번 조사에 큰 도움을 주신 ‘The Vigilant Citizen’에도 큰 박수를 보냅니다.

이제 9위부터 살펴봅시다.

정부 침투입니다. 세계경제포럼의 창립자이자 현재 회장인 클라우스 슈밥의 발표에 따르면 그는 민주주의를 완전히 세계화된 세상의 장애물로 인식하고 있는 듯 보입니다.

실제로 세계경제포럼에서 2010년 펴낸 “글로벌 재설계 보고서”에서 클라우스 슈밥은 다음과 같이 밝히고 있습니다.

“글로벌화된 세계는 다국적 기업, UN 체제를 포함한 각국 정부, 선별적 시민사회조직(CSO)으로 구성된 자율적인 연합에 의해 가장 잘 관리된다.”

벌써부터 민주주의와는 정반대처럼 들리는데요.

내용은 이렇게 이어집니다.

“세계 무대에서 정부는 더 이상 압도적으로 우세한 행위자가 아니며” “국제 거버넌스의 새로운 이해관계자 패러다임의 시대가 도래했다.”

보시면서 이런 말씀을 하실 텐데요.

“세계 단일 정부를 이루려는 것처럼 들리는군.” 하지만 어쩌겠습니까?

실제로 그렇게 되지는 않을 겁니다.

이하 생략….

<나머지 내용은 상단의 영상을 통해서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