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동안 전 국민에게 ‘영상통화’ 무제한 무료로 제공한다

김연진
2021년 2월 10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10일

오는 11일부터 14일까지, 이번 설 연휴에는 전 국민이 영상통화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코로나19 확산 방지의 일환으로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가 내려지면서, 영상통화를 통한 ‘비대면 세배’로 부모님과 안부 인사를 주고받는 걸 돕기 위한 취지다.

지난 9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통신 3사 대표와 온라인 간담회를 갖고 영상통화 무료 제공 등 통신 서비스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이에 따라 이번 연휴 기간(11일~14일)에는 영상통화가 무료로 제공된다.

해당 혜택은 영상통화가 가능한 스마트폰이라면 누구나 가능하다. 또, 통신 3사는 물론 알뜰폰 사용자도 여기에 해당된다.

통신 3사는 이동전화 요금이 연체돼 휴대폰 사용 중단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설 연휴가 포함된 2월, 3월에는 중지를 유예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최기영 장관은 “이번 민생 안정을 위한 통신 분야 지원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데에 있어 일상과 경제의 단순한 회복을 넘어, 모두가 함께 누리는 포용 사회 실현에 큰 발걸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통신 서비스 지원 대책에는 디지털 취약계층을 위한 지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도 함께 마련됐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