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결과 이의제기 美상원의원 “무법 폭력 지지하지 않았다”

이은주
2021년 1월 15일
업데이트: 2021년 1월 15일

미국 의회 합동회의에서 선거결과에 이의를 제기했던 공화당 상원의원이 의사당 난입 사태와 관련, 자신은 무법을 지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선거결과에 반대 의사를 표명한 데 대해 후회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전했다. 

조지 홀리 의원은 13일(현지시각) 지역신문 칼럼에서 “선거결과에 반대 의사를 밝힌 의원 누구든지 ‘폭동 선동자’로 불려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홀리 의원은 “슬프게도 많은 언론과 워싱턴 관료들은 단지 우려의 목소리를 낸 것만으로 폭력을 선동했다고 생각하게끔 미국인을 속이려 한다”며 “그것은 거짓이고, 그러한 주장은 위험하다”고 썼다.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인증할지 여부에 대한 논쟁은 ‘집단 폭도’와는 거리가 멀다는 지적이다. 

그는 “사실 이것이야말로 우리가 폭력을 피하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일부 사람들은 왜 내가 의회 폭력사태 후에도 반대 입장을 고수했는지 궁금해했다”며 “이유는 간단하다. 나는 무법 폭도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며 범죄자들이 유권자들의 정당한 우려를 잠재우려는 것을 용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홀리 의원의 이번 발언은 하원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가결시킨 이후 나왔다. 민주당은 물론 공화당 의원 10명이 탄핵안에 찬성했다. 지난 6일 시위대의 의회 난입을 트럼프 대통령이 선동했다는 것이다. 이들은 연설 도중 트럼프 대통령이 한 발언을 문제삼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람들은 내가 한 말이 완전히 적절했다고 봤다”고 반박했다. 

그는 13일 성명에서도 “우리는 어떠한 폭력도 원하지 않는다”면서 질서 있는 정권 이양을 위해 폭력을 행사하지 말아달라고 촉구했다.  

의회 난입사태 후 이의제기에 나서겠다고 공언한 일부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선거결과 반대 의사를 철회했다. 그러나 홀리 의원과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은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홀리 의원은 민주당이 2000년, 2004년, 2016년 대선에서 선거결과에 이의를 제기했단 점을 언급하며 “지난 30년간 공화당이 승리할 때마다 반대했다는 의미”라고 꼬집었다. 

그는 “그들은 그렇게 할 권리가 있다. 합동회의는 선거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고 토론하며, 궁극적으로 표결로 해결할 수 있는 장이다”고 설명했다.

홀리 의원은 또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등 빅테크 기업들이 이번 대선에 개입했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그는 조 바이든을 지지하는 빅테크의 전례 없는 선거 개입 문제를 지적하기 위해 반대표를 행사했다며 “민주주의 과정에 대한 그들의 간섭은 최근 며칠 동안 빠른 속도로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