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 축하해…” 딸 생일 맞아 ‘미역국’ 끓여두고 이천 물류창고로 출근했던 아빠

김연진
2020년 5월 1일
업데이트: 2020년 5월 1일

이천 물류창고 참사 희생자들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지고 있다.

지난 29일 오후 1시 32분께, 경기도 이천시의 한 물류창고 공사 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근로자 38명이 숨졌다. 부상자는 10명으로 파악됐다.

지하에서 불이 나면서 지상 4층까지 유독가스가 퍼져 피해가 컸다. 희생자들은 대부분 각 층에서 근무를 하다가 불이 순식간에 번지는 바람에 현장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목숨을 잃었다.

연합뉴스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한 만큼, 희생자들의 안타까운 사연도 많았다.

희생자 김모(50)씨는 딸 생일날 화를 당했다.

평소 말이 없었던 김씨는 사고 당일 동료에게 먼저 말을 걸며 온종일 웃음을 보였다. 딸에게서 “아빠 고마워”라는 전화를 받았기 때문이다.

이날 김씨는 딸 생일을 맞아 아침에 미역국을 끓여두고 출근했다. 하지만 화재 사고를 당해 다시 딸에게 돌아갈 수 없게 됐다.

그의 동료는 “김씨가 그렇게 환하게 웃는 모습은 처음 봤다. 퇴근하고 딸과 만날 생각에 들떠 있었는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연합뉴스

혼인신고를 마친 지 한 달 만에 목숨을 잃은 새신랑도 있었다.

희생자 임모(29)씨는 아내 김모(26)씨와 혼인신고 한 달 만에 이번 참사로 희생됐다. 갑작스럽게 아들을 떠나보내야 했던 임씨의 어머니는 실신해 병원으로 옮겨지기도 했다.

희생자 조모(35)씨는 돈을 아낀다면서 이날 끼니를 거르려고 했다. 그런 조씨에게 동료 강모(52)씨가 컵라면 2개를 들고 다가왔다.

연합뉴스

중학생 딸을 홀로 키우면서 성실히 일했던 조씨는 “남부럽지 않게 딸을 키우겠다”고 말하며 주말에도 쉬지 않았다고.

강씨는 “이게 마지막 식사일 줄 알았다면 더 좋은 걸 사다 줄걸…”이라면서 울먹였다.

한편 1일 경찰과 소방당국,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관계기관은 이천 물류창고 화재 현장에서 2차 합동 감식을 진행한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