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당뇨병 ’30년 난제’ 풀었다…”피 안뽑고도 혈당 측정”

연합뉴스
2020년 1월 30일
업데이트: 2020년 1월 30일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국제학술지에 ‘레이저로 비침습 측정’ 논문 게재

삼성전자[005930]가 당뇨병의 ’30년 난제’로 불리는 비(非) 침습 혈당 측정 기술의 상용화 가능성을 입증했다.

29일 삼성전자 뉴스룸에 따르면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연구진은 세계적인 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에 새로운 혈당 측정법에 대한 논문을 게재했다.

매사추세츠공대(MIT) 연구팀과 공동 연구한 이번 기술은 직접 피를 뽑지 않고도 레이저 빛을 이용해 혈당을 측정할 수 있는 비침습 측정 기술(Non-invasive glucose monitoring, NGM)이다.

당뇨 환자들은 대부분 손가락 끝에 피를 내는 침습(侵襲) 방식으로 혈당을 측정하는데, 비침습 방식은 통증과 불편함을 최소화할 수 있어 1990년대부터 꾸준히 연구돼왔다.

하지만 채혈 없이 혈액 내 혈당 농도를 정확히 측정할 수 있어야 해 학계 난제로 꼽혀왔다.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연구진, 글로벌 학술지에 논문 게재 | 연합뉴스

삼성전자 연구진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라만 분광법'(Raman spectroscopy)을 적용했다.

라만 분광법은 레이저 빛이 물질에 조사(照射)돼 산란할 때 물질 분자의 고유 진동에 의해 빛의 파장이 변하는 현상을 이용, 물질을 식별하는 측정 방식이다.

연구진은 이 측정 방식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비(非)접촉 사(斜)축(non-contact off-axis) 라만 시스템’도 개발했다. 비스듬히 기울인 빛을 피부 아래층에 도달하게 해 몸속 혈당의 라만 스펙트럼을 읽어내는 기술이다.

이를 통해 비침습 신호 측정 정확도 지표인 상관계수를 0.95(1에 가까운 수록 정확도가 높음)까지 끌어올릴 수 있었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남성현 마스터는 “비침습 혈당 측정 기술은 30년 난제로 불릴 만큼 어려운 기술로 이번 연구는 실험적 증거와 방향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추가 연구를 통해 비침습 혈당 센서 상용화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