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우리가 먹었던 호박엿에는 원래 호박이 안 들어 간다

김연진
2020년 12월 29일
업데이트: 2020년 12월 29일

어린 시절 우리가 즐겨 먹던 주전부리 중 하나인 ‘호박엿’에 얽힌 놀라운 사실이 밝혀졌다.

사실, 호박엿에는 호박이 들어가지 않는다.

호박엿이라는 이름에 맞게, 당연히 호박이 들어가는 줄 알았던 이들에게는 적잖은 충격을 주고 있다.

울릉도를 대표하는 특산품인 호박엿은 원래 ‘후박나무’의 수피를 첨가하여 만들었다.

후박나무 / 한라수목원

이에 울릉도에서는 ‘후박엿’이라는 이름으로 탄생했다.

그러나 이 후박엿이 육지에 전해지면서 사람들에게 친숙한 이름인 ‘호박엿’으로 와전됐다는 것이다.

이 이름이 굳어지면서 본래의 의미를 잃게 됐고, 한국민족문화대백과에서도 ‘호박엿’으로 기록돼 있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에게 호박엿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지면서 자연스럽게 ‘호박’이 들어간 엿이라고 생각하기도 하지만, 사실 호박이 아닌 ‘후박’이 들어간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물론 호박으로도 엿을 만들 수 있다.

현재 후박나무가 귀해지고, ‘호박엿’이라는 명칭이 굳어지면서 울릉도에서도 호박을 이용해 엿이나 조청 등을 만들어 팔고 있다고.

그러나 우리 입에 친숙한 호박엿에는 호박이 안 들어간다는 사실. 새삼 놀랍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