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슴이 왜 거기서 나와” 40도 육박하는 ‘지옥 불바다’ 일본에서 발생한 황당한 일

이현주
2020년 8월 25일
업데이트: 2020년 8월 25일

전국 대부분 지역이 폭염에 시달리고 있다.

심지어 35도를 넘는 지역도 나타났다.

일본에서도 사상 최고 수준의 폭염이 계속되고 있다.

MBC

이달 초부터 2주일 이상 40도에 육박하는 폭염이 이어져 열사병으로 148명이 숨졌다.

아 가운데 일본의 한 지방도시에서 사슴떼가 굉장히 뜬금없는 장소에 포착돼 화제다.

숲속에나 있고 사람을 피할 것 같은 사슴들이 버스가 다니는 도로 바로 옆 도랑에 발견된 것.

MBC

마치 그늘진 곳에서 몸을 웅크리고 꼭 쉬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지난 20일 야후재팬이 제공하는 뉴스서비스 ‘더페이지’는 나라현 나라시의 현청 앞 도로에서 폭염을 피하고 있는 한 무리의 사슴 사진을 공개했다.

뜨거운 태양을 피할 수 있는 그늘진 도랑 안에서 사슴들이 꽤 오랫동안 머물렀다.

MBC

희귀한 광경에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하는 시민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람들이 모여들었음에도 사슴들은 꼼짝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

MBC

현청 관계자는 “도로는 현청 앞이라 교통량이 많지만 도랑이 깊기 때문에 사슴에게 시원하고 안전한 장소로 인식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누리꾼들은 “약속이라도 한 듯이 들어가 있네요” “사슴이 모여 휴식을 취하고 있는 광경이 시원해보여 조금 안심된다” “쉴 줄 아는 사슴들이군. 배 깔고 눕는 게 최고!” 등의 의견을 보였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