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자수 은폐 의혹’ 뉴욕 주지사, 한인 주의원 협박” CNN

하석원
2021년 2월 22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22일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수 은폐 의혹을 받고 있는 뉴욕 주지사가 의혹을 무마하려고 한국계 지방의원을 협박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론 김 뉴욕주 하원의원은 지난 18일 CNN에 “쿠오모 주지사가 직접 전화를 걸어, 멜리사가 한 이야기를 숨기지 않으면 내 커리어를 위태롭게 만들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집에서 아이들을 목욕시키고 있다가 전화를 받았다”면서 “그는 내게 성명을 발표하도록 압력을 가했는데 매우 충격적인 일이었다”고 했다.

이어 “(쿠오모 주지사가) 우리는 같이 일하는 사이다. 서로 선을 넘지 말아야 한다”면서 “아직 내 분노를 못 봤겠지만, 당신을 파멸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고 CNN에 말했다. 쿠오모 주지사와 김 의원 모두 같은 민주당 소속이다.

뉴욕 주지사인 앤드류 쿠오모는 최근 요양시설 내 중공 바이러스 사망자수를 절반 가까이 숨겼다는 의혹으로 정치적 위기를 맞고 있다.

이같은 위기는 그의 최측근 보좌관인 멜리사 드로사가 지난 10일 주의회 민주당 지도부와 화상회의에서 요양시설 내 중공 바이러스 사망자수를 숨긴 사실을 인정했다는 기사가 보도되면서 촉발됐다.

김 의원은 쿠오모 주지사의 요양시설 정책을 가장 강하게 비판해온 의원이었다. 쿠오모 주지사는 바이러스 확산세가 한창이던 작년 3월, 요양시설 거주자가 감염돼 병원 치료를 받은 뒤 시설에 재입소할 수 있도록 했다.

당시 시설 측에서는 재입소하면 시설 내 고령자 등 취약계층에게 위험할 수 있다고 부정적 입장을 보였고 김 의원 등도 위험하다며 경고했지만, 쿠오모 주지사는 행정명령으로 이를 강행했다.

이 행정명령으로 9천명이 재입소했고, 이후 요양시설에서 감염과 사망이 급증하자 시설 운영진과 가족들은 쿠오모 주지사의 행정명령 때문이라며 격렬하게 비판했다.

김 의원 역시 삼촌이 작년에 요양시설에서 중공 바이러스에 감염돼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CNN은 쿠오모 주지사가 김 의원 외에 다른 의원들에게도 연락해 요양시설 사망자수 은폐 이슈와 관련, 자신을 지지해달라며 그렇지 않으면 정치적 보복을 가하겠다고 협박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쿠오모 주지사 측은 김 의원을 파멸시키겠다고 협박했다는 사실에 대해 부인했다고 CNN은 덧붙였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