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니’ 빼고 출혈 멈추지 않아 2주 만에 목숨 잃은 20대 청년

김연진
2020년 10월 19일
업데이트: 2020년 10월 19일

사랑니 발치 수술을 받은 후 출혈이 멈추지 않은 한 20대 남성이 급기야 목숨을 잃는 사건이 발생했다.

그는 숨지기 전에 “출혈이 멈추지 않아요…”라며 고민을 털어놓았으나, 그것이 생명을 위태롭게 할 만큼 엄청난 위협으로 다가올 줄은 전혀 알지 못했다.

중국 후난성에 사는 26살 남성 류궈판은 지난 5월 25일, 한 치과에서 사랑니 발치 수술을 받았다.

그런데 수술을 받고 5일이 지나도 출혈이 멈추지 않았다.

sina.com

이에 그는 온라인에 “사랑니를 뽑으면 원래 출혈이 멈추지 않나요? 얼마나 지나야 상처가 아무는 건가요?”라며 고민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이 게시물과 함께 실제 그가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피로 흠뻑 젖은 이불 사진도 있었다. 그는 “자는 동안에도 출혈이 멈추지 않아 이불이 피로 젖었다”고 설명했다.

그 다음 날에는 환부를 재봉합하기 위해 먼저 갔었던 치과를 다시 방문했다.

하지만 증상은 나아지질 않았다. 심지어 지난 6월 4일에는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쓰러지기까지 했다. 그렇게 그는 종합병원으로 실려 갔다.

종합병원에서 치료를 받아도 그의 몸 상태는 더욱 악화됐고, 중환자실로 옮겨진 뒤 갑자기 혼수상태에 빠졌다. 그는 6월 9일에 목숨을 잃었다. 사랑니 발치 수술을 받은 지 보름 만이었다.

sina.com

종합병원에 따르면 그의 사인은 뇌출혈로 인한 패혈증이었다. 또 “급성 골수성 백혈병에 걸려 있었을 가능성도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나 고인의 가족들은 “지난해 맹장 수술을 받았지만 큰 출혈은 없었다. 백혈병을 진단받은 적도 없다”고 현지 매체를 통해 밝혔다.

이어 “사랑니 발치 수술을 받았던 치과에서 의료사고가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후 유가족들은 문제의 치과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