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흔히 일어나는 것?” WHO 사무총장 “중국에 원래 자료 내 놓아라”

2021년 7월 17일
업데이트: 2021년 7월 18일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우리는 중국이 투명하고 개방적이며 협력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중국에서 발생한 COVID-19 전염병의 발생원인에 대한 조사가

원시 데이터 부족으로 인해 차질을 빚고 있다며, 

중국의 투명성을 더욱 높여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TEDROS: “특히 연구실 이론과 같은 옵션 중 하나를 줄이려는 조기 시도가 있었습니다.

아시다시피, 저는 연구실 기술자였고 면역학자였고 연구실에서 일했습니다.

연구실 사고는 흔히 일어납니다. 저는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을 보았고, 저 스스로도 오류가 있었기 때문에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었습니다.

 또한 이 연구소의 이전 상황과 유행병이 시작되었을 때의 상황에 대한 직접적인 정보도 필요합니다.”

우한에서 4주를 보냈던 WHO 주도 연구팀이 지난 3월 발표한 공동 보고서에 따르면, 

박쥐로부터 다른 동물을 통해 사람에게 전염된 것으로 보인다고 합니다.

이 보고서는 실험실 유출 이론은 “극히 가능성이 없다”고 말했지만,

미국을 포함한 다른 나라들과 일부 과학자들은 이 결론에 만족하지 않고 있습니다.

중국은 연구실 유출설을 터무니없는 것이라고 비난하면서, 이 문제를 정치화하는 것은 조사를 방해할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오늘 194개 WHO 회원국들에 근원지를 조사하기 위한 2단계 연구에 대해 브리핑합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