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마마’ 이영현이 33kg 감량 성공한 깜짝 근황을 공개했다

김연진
2020년 9월 11일
업데이트: 2020년 9월 11일

그룹 ‘빅마마’의 멤버인 가수 이영현이 다이어트에 성공한 근황을 깜짝 공개했다. 무려 33kg 감량에 성공했다.

10일 이영현 측은 다이어트에 성공해 33kg을 감량한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몸무게 95kg에서 20kg을 감량했고, 최근에 13kg을 추가로 감량해 총 33kg을 감량하는 데에 성공했다.

앞서 이영현은 출산 후 건강 이상 증세를 겪으면서 다이어트를 결심했다고 고백했다. 이에 다양한 방법으로 다이어트를 시도했으나, 실패를 반복했다.

결혼 5년 만에 첫 아이를 임신한 이영현은 체중이 늘어나면서 ‘임신성 당뇨’ 진단까지 받게 됐다.

쥬비스 제공

이영현은 “감당하기 힘든 시간을 경험했다. 둘째를 갖게 될 때는 똑같은 경험을 반복하고 싶지 않아 마지막 다이어트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체중이 인생 최저 체중인데, 다이어트 후 생리불순도 사라졌다. 폭식과 탐식증도 없어졌다”라며 “건강을 되찾은 것 같아 매일 다른 하루를 보내고 있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영현은 다이어트 후 달라진 모습을 최초로 공개하며 ‘무료 랜선 콘서트’를 열어 팬들과 만난다.

그는 “많은 사람들이 지치고 힘든 요즘, 노래로나마 작은 위로를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