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링컨 美 국무 “中 경제적 압박에 호주만 홀로 놔두지 않을 것”

하석원
2021년 5월 15일
업데이트: 2021년 5월 15일

미국 정부가 중국에 맞서고 있는 호주에 대한 지지를 공개적으로 선언했다.

로이터 통신은 13일(현지시각)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미국을 방문 중인 머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과 함께한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호주를 중국의 경제적 압박에 홀로 내버려 두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중국 정부가 경제적 이익을 내세워 다른 국가를 협박하는 행위를 비판하면서 “중국이 미국의 동맹국을 이렇게 대하면 미중 양국 관계 개선을 방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인도태평양의 안보를 강조하며, 이 지역에서 동맹국과의 소통을 강화해 중국에 대응하고 있다.

페인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호주가 미국으로부터 지지를 받아 이를 통해 다른 국가도 자신감이 생기길 희망한다”며 블링컨 장관의 발언을 환영했다.

이어 “호주는 중국과 건설적인 관계를 구축하길 희망한다. 호주와 중국은 양국 분쟁을 논의할 수 있으며, 상호 이익을 도모할 수도 있다”면서도 “하지만 호주는 국가 안보와 주권이 훼손되지 않도록 보호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지난 6일 일방적으로 ‘중국·호주 전략경제대화’를 무기한 중단했다. 구체적 사유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호주가 2015년 중국 기업에 99년간 장기임대해준 다윈항의 임대계약 재검토에 착수한 소식 때문일 것으로 여겨졌다.

페인 장관은 경제대화 중단을 비롯해 중국과의 무역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절한 메커니즘을 동원할 것”이라며 구체적인 내용은 전하지 않았다.

호주는 최근 중국과 극심한 갈등을 빚고 있다.

호주는 2015년 12월 중국과 자유무역협정을 발효하며 경제적 관계를 강화했지만, 중국이 경제적 관계를 기반으로 호주 정치와 사회 각 분야에 대한 영향력을 확대하기 시작하자 내부적 우려도 높아졌다.

2017년에는 친중파 상원의원 샘 다스타리가 중국 기업인과의 거래가 드러나 사임했고, 이전 몇 년간 중국과 관련된 개인이나 기관이 호주 양대 정당인 자유당과 노동당에 수십 억원을 기부했다는 폭로가 나오기도 했다.

중국 정부는 “호주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려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지만, 호주 정보기관에서는 중국 공산당이 호주 내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려 한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2018년 호주는 중국군과 관계된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세계에서 처음으로 자국 5G 시장에서 배제했다. 중국을 겨냥해 만든 ‘내정간섭 금지법’(외국 영향 투명성 제도·Foreign Influence Transparency Scheme)을 제정했다.

특히 지난해 호주는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에 대해 국제조사단 조사를 주장해 중국의 불만을 샀다. 이에 중국은 와인과 석탄을 비롯한 호주 제품에 대해 관세 제재를 가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도 페인 장관은 블링컨 장관과 함께 세계보건기구(WHO)의 코로나19 기원조사 보고서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두 사람은 공동성명에서 “미국과 호주는 코로나19 기원에 대한 WHO의 보고에 우려를 표한다. 특히 글로벌 조사원들이 중국에서 원본 데이터와 실험실 샘플을 얻을 기회가 없기 때문이다”이라고 밝혔다.

한편, 페인 장관은 이번 미국 방문 기간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케리 기후특사, 서맨사 파워 국제개발처 처장과도 만나 대화를 나눴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