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대통령 “부정선거 가능성 커…전자투표 바꿔야”

2021년 7월 9일
업데이트: 2021년 7월 9일

브라질 대통령이 전자투표시스템을 핵심으로 하는 현행 투표제도를 바꾸지 않으면 내년 대선이 부정 선거로 치러질 가능성이 있다고 재차 주장했다.

8일(현지시각)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이날 “깨끗한 선거를 치르거나 아니면 치르지 말거나”라며 투표 방식이 바뀌지 않으면 내년으로 예정된 대선이 취소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난 몇 주 동안 2018년 대선이 부정 선거로 치러졌다면서 1996년 도입된 브라질 전자투표시스템의 안정성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며 투표 방식 변경을 요구해왔다.

2018년 대선은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승리로 끝났지만, 1차 투표만으로 승부가 나지 않아 2위인 노동자당 페느난두 아다지 후보와 결선 투표까지 가야 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부정 선거 때문에 결선 투표까지 가게 됐다는 입장이다.

이에 지난달 브라질 선거관리위원회는 부정 선거의 증거를 제시하라고 요구했지만,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응하지 않았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전날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도 자신이 패배할 경우 2022년 대선 결과에 불복할 수 있음을 시사하며 투표 방식 변경 공론화를 시도했다.

그는 현행 전자투표시스템을 유지하되 일종의 증명서를 발급하는 형태의 개헌안을 의회에 요구하고 있다. 이에 따르면, 자신의 전자투표지가 투표함에 들어가기 전 유권자에게 보이게 된다. 전자투표에 종이투표의 장점을 보완한 방식이다.

또한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지지자들은 부정 선거가 의심될 경우 수작업 재검표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요청하고 있다.

그러나 헌법재판관을 겸직하고 있는 현직·임명 예정 고등선거재판관들은 현행 제도로도 충분히 감사가 가능하며 개헌안을 도입하면 오히려 근거 없는 사기 주장만 부추길 수 있다고 반대하고 있다.

현재 브라질에서는 코로나19(중공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지지율이 크게 떨어졌으며, 지난 대선 때 부패 혐의로 수감돼 출마하지 못했던 노동자당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이 최근 여론조사에서 큰 우세를 보이고 있다.

/한동훈 기자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