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길 속에 갇힌 모녀 발견하자 맨손으로 창살 뜯어 탈출시킨 육군 상병

이현주
2021년 3월 11일
업데이트: 2021년 3월 11일

야심한 새벽 청주에 있는 한 다세대 주택에서 불이 났다.

주택 지하 단칸방에는 모녀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채 갇혀 있었다.

이때 한 군인이 이들을 신속하게 대피 시켜 인명 피해를 막았다.

KBS

9일 KBS 뉴스에 따르면, 이날 새벽 10여 가구가 사는 청주의 한 다세대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대부분 주민이 잠들어 있던 새벽 시간대였던 데다 지붕 위까지 거센 불길이 치솟았음에도 불구하고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모두가 무사할 수 있었던 이유는 한 군인의 적극적인 구조 덕분이었다.

KBS

주인공은 바로 김도현 육군 상병.

화재 현장 근처를 지나가던 김 상병은 지하 단칸방에서 화염 속에 갇혀 있던 40대와 10대 모녀의 구조 신호를 들었다.

그는 맨손으로 방범창을 뜯어내 모녀를 무사히 탈출시켰다.

김 상병은 KBS와의 인터뷰를 통해 “옆 건물에서 3~4회 정도의 폭발음이 났고, 모녀가 쇠창살을 두드리며 ‘살려주세요’라는 말을 외치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KBS

건물 안에 있던 LPG 가스 폭발 등 2차 피해를 우려한 김 상병은 주민 10여 명을 큰 도롯가로 대피시키기도 했다.

그사이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20여 분만에 불을 끌 수 있었다.

경찰은 술을 마시던 주민이 불을 지른 것 같다는 목격자의 진술을 토대로 방화 범죄를 의심하고 있다.

KBS

위급한 상황 속에서도 주민들을 신속하게 구조해 큰 인명 피해를 막은 김도현 상병.

그는 도움이 필요해 보여 주저 없이 뛰어들었을 뿐이라고 담담하게 소감을 전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