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선거 증거 나왔다” 미 유권자 단체, 투표지 분석 결과 발표

2021년 7월 15일
업데이트: 2021년 7월 16일

‘바이든 100표, 트럼프 0표’라고 표시된 100매짜리 부재자 우편투표 묶음 한 덩이를 수개표한 실제 결과는 바이든 59표, 트럼프 42표였다. 합계는 오류가 났고, 후보별 득표수는 완전히 잘못됐다(PDF).

미국 조지아주의 유권자 단체 ‘보터GA(VoterGA)’가 13일(현지시각) 발표한 작년 대선 투표지 감사 결과다. 이 단체는 “대규모 오류와 입증 가능한 사기행위가 만연했다”고 결론 내렸다.

보터GA는 지난 5월 법원 명령에 따라 입수한 조지아주 풀턴 카운티의 부재자 투표지 고해상도(1인치당 600dpi) 이미지 파일과 투표지 원본에 대해 감사했다.

풀턴 카운티는 조지아주 전체 인구 약 1000만명 중 100만명 이상이 거주하는 핵심 선거구다. 그러나 이곳은 작년 대선 이후 개표 사무원들이 부정행위 목격담을 진술하는 등 선거 신뢰성에 관한 논란이 들끓었다.

이에 보터GA는 “결과를 신뢰할 수 있는 선거가 필요하다”며 선거 감사를 추진해왔다. 단체명 역시 ‘신뢰할 수 있는 선거 결과를 위해 조직된 유권자들’(Voters Organized for Trusted Selection Results)의 줄임말이다.

미국 선거는 개표할 때, 투표지를 100장 혹은 150장 단위로 묶어 한꺼번에 처리하며, 선거가 끝난 뒤에도 묶음 단위로 보관한다.

보터GA에 따르면, 풀턴 카운티의 부재자(우편) 투표지 최소 36개 묶음(총 4225표)이 중복 집계됐다. 중복 집계는 특정 후보에게만 유리하게 작용했다. 약 3400표(약 80%)가 모두 바이든 표였다.

조지아주는 작년 대선 이후 부정선거 논란이 일자, 자체 재검표를 시행해 “문제가 없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런데 이번 보터GA의 감사에서는 이 재검표에서도 심각한 오류가 있었음이 확인됐다.

조지아주가 자체 실시한 풀턴 카운티 재검표 결과를 담은 문서. 조 바이든 후보표만 100표로 기재됐다. | VoterGA

보터GA 선거 감사팀은 조지아주의 자체 재검표 결과를 담은 문서 일부를 입수해 실제 투표지와 대조했는데, 이에 따르면 해당 문서에서 검증됐다고 기록한 투표지 1539매 중 923매(60%)가 실제 투표 결과와 달랐다.

보터GA 설립자 갈랜드 파보리토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재검표에서 대규모 오류가 있었다고 본다”며 “선출직 공무원들은 이런 오류를 오래전부터 알고 있었지만 이를 은폐했다”고 주장했다.

이번 포렌식 감사에 대해서는 결과가 공개되기 전부터 상당한 관심이 쏠렸다. 후보나 정당이 아닌 유권자 단체가 “선거 결과를 신뢰하기 어렵다”며 직접 감사를 수행했기 때문이다.

보터GA는 미국 대선 부정선거 논란이 한창이던 작년 12월 “풀턴 카운티의 대선 투표지 중 부재자(우편)투표지 전체를 대상으로 포렌식 감사를 시행하게 해달라”며 헨리 카운티 고등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냈다.

가처분 신청서에는 개표 과정에서 바이든 표가 증가한 반면 트럼프 표는 줄어든 현상이 발생한 점과 직접 부정행위를 목격했다는 개표 사무원들, 참관인들의 진술 등을 명시했다.

이에 지난 3월 사건을 맡은 브라이언 아메로 판사는 가처분을 인용하고 풀턴 카운티에 “투표지 이미지 파일을 청원인(보터GA)에게 제공하라”고 명령했다.

하지만 카운티가 넘겨준 파일은 해상도가 1인치당 200dpi로 낮아 제대로 된 감사 수행이 불가능했고, 보터GA는 다시 고해상도 이미지 파일을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을 낸 끝에 지난 5월 이를 입수할 수 있었다.

조지아주 국무장관과 풀턴 카운티는 이번 결과에 대해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풀턴 카운티 대변인은 에포크타임스의 논평 요청에 “아직 진행 중인 소송과 관련돼 있어 응답할 수 없다”고 이메일로 답했다.

주(州)의 선거 최고책임자인 브래드 라펜스퍼거 주 국무장관의 대변인 역시 “풀턴 카운티 대변인 답변을 인용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공화당 소속인 라펜스퍼거 주 국무장관은 작년 대선과 관련해 공화당 의원과 지지자들로부터 ‘배신자’라는 비판을 들어왔다.

작년 대선 조지아 선거는 총투표수 490만표 중 1만4천여표, 약 0.3%포인트로 바이든이 승리해 부정선거 의혹이 강하게 제기됐다. 이에 수작업 재검표를 시행했지만 득표차만 2천표 정도 줄었을 뿐 승부는 뒤집히지 않았다.

공화당 지지자들은 결과에 대한 의혹을 지울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지만, 라펜스퍼거 주 국무장관은 “선거는 문제없이 치러졌다”고 일축했다.

그런 상황에서 유권자 단체가 직접 재검표를 실시해 반대되는 결과를 발표하자 공화당은 다시 뜨거워지고 있다.

공화당의 조지아 연방하원의원 조디 하이스는 “풀턴 카운티에서 부인할 수 없는 명백한 부정선거 증거가 나왔다”며 라펜스퍼거의 사퇴를 요구했다.

하이스 의원은 내년 주 국무장관 선거를 앞두고 당내 경선에 출마하며 라펜스퍼거를 향해 도전장을 던진 상태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14일 성명을 내고 “조지아에서 믿을 수 없는 뉴스가 나오고 있다. 풀턴 카운티의 수작업 재검표는 사기였다. 그들은 투표함을 가득 채웠다. 그러다 적발됐다. 이대로 두면 나라를 잃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번 소식에 대해서는 조 바이든 대통령도 반응을 보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결과가 발표된 당일인 13일 조지아 선거 결과가 총 3회 재검표됐다는 점을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결과에 이의를 제기하고 선거의 무결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들에게 이렇게 철저한 조사와 높은 기준하에서 치러진 다른 선거는 없었다고 전한다”고 말했다.

/자카리 스티버 기자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