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작용 사례는 아직 없어” 상온 노출 의심 독감백신 접종자 ‘407명’으로 늘었다

이현주
2020년 9월 28일
업데이트: 2020년 9월 28일

‘상온 노출’ 의심 독감 백신을 맞은 접종자 수가 늘고 있다.

보건당국은 부작용 가능성에 대비해 접종자의 건강 상태를 매일 확인하고 있다.

27일 질병관리청은 “조사 대상인 정부 물량을 접종한 경우가 407건으로 보고됐다”고 밝혔다.

무료 독감백신 안내문/연합뉴스

이어 “현재 이상반응 발생 보고는 없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지난 25일 실시한 조사에서 이미 접종된 물량이 224건이었다.

그러나 전날 324건에서 이날 407건으로 이틀 새 180건 이상이 증가했다.

독감 예방접종 맞는 시민/연합뉴스

상온 노출 사고를 낸 신성약품이 유통하는 백신은 만 13∼18세, 만 62세 이상 어르신 대상 접종분이다.

전국에 578만명분이 이미 공급됐다.

앞서 정부는 국가 조달 물량을 공급하는 업체인 신성약품이 ‘냉장유통’ 원칙을 지키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

유료 독감 백신 접종에 몰린 시민들/연합뉴스

이에 지난 21일 국가 예방접종 사업을 전면 중단했다.

그러나 오후 늦게 의료기관에 공지가 된 탓에 일부 의료기관에서는 22일부터 예정됐던 접종을 시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청은 접종자의 건강을 장기적으로 추적하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무료 독감 백신 중단 안내문을 붙이는 의료진/연합뉴스

의료계 일각에서는 상온 노출 백신 접종은 상당히 이례적이다.

이에 장기적으로 부작용 가능성에도 대비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질병청에 따르면 독감 예방접종 후 피해보상을 신청한 건수는 2018년 이후 44건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중 피해보상이 이뤄진 10건은 접종 후 연조직염, 두드러기, 급성 전신 발진성 농포증 등의 증상이 나타났다.

이 증상과 예방접종 간 인과성이 인정돼 보상을 받았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