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들어온 ‘외국 선박’ 선원들이 무더기로 코로나 확진됐다

김연진
2020년 6월 23일
업데이트: 2020년 6월 23일

부산항에 입항한 러시아 선박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해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지난 22일 국립부산검역소, 부산항운노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부산 감천항에서 정박 중이던 러시아 국적의 냉동 화물선 승선원 21명 가운데 16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부산검역소 측은 나머지 5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신중하게 추가 검사를 진행할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이 러시아 화물선은 앞서 블라디보스토크항을 출항해 지난 19일 오전 10시께 부산항에 입항했다. 이후 지난 21일 오전 8시부터 부산 감천항에 정박했다.

부산검역소 측은 약 1주일 전, 러시아 현지에서 이 화물선의 전 선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신고를 받고 선원들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집단 감염 사실이 밝혀진 것.

이에 따라 러시아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전 선장이 이번 집단 감염의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연합뉴스

확진 판정을 받은 러시아 선원 16명은 부산의료원으로 이송돼 입원 치료를 받게 된다.

23일 부산시 보건 당국에 따르면, 현재까지 러시아 화물선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선원 16명과 밀접 접촉한 사람은 61명까지 늘어났다.

또 같은 시간대에 부두에 있던 160여명이 접촉자로 분류돼 긴급 격리됐다.

부산시는 접촉자들을 모두 자가격리 조치했으며,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그러나 심각한 문제는 확진자와 접촉한 노동자들이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고 있지 않았다는 것이다.

러시아 선원들과 접촉한 부산항운노조원들은 “선박 내부 냉동고 온도가 영하 25도이기 때문에, 여건상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못했다. 육상 조합원들도 폭염 때문에 작업할 때 마스크를 착용하지 못했다”고 호소했다.

이에 부산항운노조는 보건소, 해양수산부, 부산항만공사 등과 함께 비상대책반을 가동해 대응하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