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싸움 후 홧김에 아파트 15층서 600만원 뿌린 아저씨, 주민들이 찾아 돌려줬다

이현주
2020년 10월 20일
업데이트: 2020년 10월 20일

서울의 한 아파트 주민이 홧김에 5만원권 120장을 창 밖으로 뿌렸다.

이에 경찰관과 주민들이 나서서 회수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사진과 기사 내용은 무관함/연합뉴스

지난 19일 서울 서대문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낮 1시쯤,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아파트 단지 하늘에 갑자기 돈다발에 쏟아졌다.

5만 원권 120장, 모두 600만 원이었다.

이 아파트 15층에 살고 있는 A씨(63)가 베란다 창문으로 현금 뭉치를 던져 버린 것이었다.

사진과 기사 내용은 무관함/MBC 다큐시리즈 ‘돈’

A씨는 부인과 말다툼을 한 뒤, 홧김에 집에 있던 돈을 밖으로 뿌려버린 것으로 알려졌다.

하늘에서 5만원권 지폐 ‘돈벼락’이 쏟아지는 모습을 본 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경찰에 신고했다.

이 모습을 본 주민들도 나서서 땅에 떨어진 돈을 줍기 시작했다.

사진과 기사 내용은 무관함/MBC 다큐시리즈 ‘돈’

출동한 경찰관 10여명과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 주민들이 함께 여기저기 흩어진 돈을 주웠다.

600만원 가운데,모두 얼마나 찾았을까?

이들은 경찰 신고가 접수된 지 2시간여 만에 5만원권 120장 중 1장을 뺀 595만원을 회수했다.

사진과 기사 내용은 무관함/MBC 다큐시리즈 ‘돈’

경찰은 아파트 CCTV 분석을 통해 A씨가 돈을 던진 것을 특정하고, A씨에게 돈을 돌려줬다.

경찰 관계자는 “아파트 관리사무소 분들과 주민들이 발 벗고 나서서 도와준 덕에 금방 돈을 회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