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쇄당한 후베이인 호소 “백혈병 딸이라도 통과시켜 달라”

후베이성 봉쇄령에 주민들 고통 이어져
연합뉴스
2020년 2월 3일 업데이트: 2020년 2월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이 중국 전역에서 급속히 확산하는 가운데 발병 근원지인 후베이(湖北)성 여성의 사연이 중국인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2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신종코로나가 처음으로 발병한 우한시가 있는 후베이성에 지난달 말부터 봉쇄령이 내려진 가운데 전날 후베이성과 장시(江西)성을 잇는 양쯔강 다리 앞 검문소에서 한 여성이 울고 있었다.

50대인 루웨진 씨가 우는 것은 그의 딸 후핑(26) 씨 때문이었다.

후 씨는 백혈병을 앓고 있었지만, 최근 우한시 병원에 신종코로나 환자들이 몰려들면서 항암치료를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었다.

이에 루 씨는 딸이 다리 건너 주장(九江)시의 병원에 가야 한다고 호소했지만, 경찰은 후베이성 봉쇄령을 어길 수 없다며 이를 거부했다.

루 씨는 “나는 지나갈 필요가 없으니 제발 내 딸을 지나가게 해달라”며 눈물을 흘리면서 호소했다.

루씨가 경찰에 애원하는 동안 딸 후 씨는 담요를 둘러쓴 채 땅바닥에 주저앉아 있었다. 다리 위에 있는 대형 확성기에서는 후베이성 주민들은 주장시로 들어갈 수 없다는 녹음 메시지만 반복해서 흘러나오고 있었다.

다행히 루 씨가 애원한 지 한 시간여 만에 주장시 당국이 루 씨의 호소를 받아들여 루 씨와 딸을 모두 주장시로 들여보내 줬다.

루 씨는 앰뷸런스를 타고 주장시로 향하면서 “내가 원하는 것은 딸의 목숨을 구하는 것뿐”이라고 말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2일 0시 현재 전국 31개 성에서 신종 코로나 누적 확진자는 1만4천380명, 사망자는 304명이라고 발표했다.

발병지인 우한을 포함한 후베이성은 하루 만에 확진자가 1천921명, 사망자는 45명 증가했다.

/연합뉴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