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후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후보군 5명 압축…비건은 빠져

연합뉴스
2019년 9월 18일 업데이트: 2019년 9월 18일

비건, 당분간 비핵화 실무협상 주력 관측…최종 낙점자 주목
와델 전 NSC부보좌관·오브라이언 인질특사·켈로그 부통령 국가안보보좌관 포함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후임 후보군이 5명으로 압축됐다.

그동안 유력 후보군에 이름을 올렸던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여기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비건 대표는 이달 하순 재개될 것으로 보이는 북미 실무협상의 미측 대표로서 당분간 비핵화 협상을 실무적으로 진두지휘하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비건 대표는 국무부 부장관 후보로도 거론돼 왔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의 사령탑인 국가안보보좌관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함께 미국의 외교·안보 분야 ‘투톱’으로 꼽히는 자리로, 외교정책 전반, 특히 대북 문제를 포함한 한반도 정책의 방향에도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어 ‘포스트 볼턴‘에 최종적으로 누가 낙점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캘리포니아를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원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현재 볼턴 전 보좌관의 후임으로 5명의 후보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거론한 후보군은 로버트 오브라이언 인질문제 담당 대통령 특사, 릭 와델 전 NSC 부보좌관, 리사 고든 해거티 에너지부 핵 안보 차관, 중앙정보국(CIA) 분석관 출신으로 볼턴 전 보좌관의 비서실장을 지낸 프레드 플라이츠, 마이크 펜스 부통령 국가안보보좌관인 키스 켈로그 등 5명이다.

풀 기자단은 트럼프 대통령은 5명의 최종 후보군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풀 기자단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오브라이언 특사에 대해 “나는 그가 환상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높게 평가했으며, 켈로그에 대해서도 “나는 키스 켈로그를 대단히 좋아한다. 그는 처음부터 나와 함께 일해왔다. 그는 훌륭하다”고 추켜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와델에 대해서도 “많이 좋아한다”고 말했다고 풀 기자단이 전했다.

이들 후보군 중 오브라이언 특사와 와델 전 부보좌관이 폼페이오 장관과 가까운 ‘폼페이오 사단’으로 분류된다.

와델 전 부보좌관은 볼턴 전 보좌관의 전임인 허버트 맥매스터 전 보좌관 밑에서 부보좌관을 했으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미 육군사관학교(웨스트포인트) 동문으로, 폼페이오 장관과 가까운 사이로 알려져 있다.

또한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오브라이언 특사와 지난 13일 백악관에서 면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 실무협상의 미측 대표인 비건 대표도 그동안 후보군으로 비중 있게 거론됐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거론한 압축 리스트에는 빠졌다.

이와 관련, 비건 대표는 “이 자리에서 비핵화 과제를 마치겠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으로 옮길 생각이 없고 그럴 계획도 없다”고 밝혔다고 지난주 방미 기간 비건 대표와 면담을 가진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 전한 바 있다.

비건 대표의 거취와 관련해 워싱턴포스트(WP)는 비건 대표의 경우 국무부 부장관직을 놓고 경쟁할 가능성이 있다는 당국자들의 전망을 전한 바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일 주요 외교 현안에 대한 의견 충돌을 이유로 볼턴 전 보좌관을 전격 경질한 이후 “내주 새로운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명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그 이후 후임 인선 작업을 벌여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1일 볼턴 보좌관의 후임과 관련, “지난 3년간 알게 된 매우 자격이 있고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5명”이라며 “다음 주에 누군가를 발표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그러나 이튿날인 12일 폼페이오 장관의 국가안보보좌관 겸직설 보도가 불거지자 이를 일축하면서 15명의 후보가 있다고 후보군을 늘려 언급했다.

연합뉴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