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여권 반대’…프랑스서 4주째 대규모 시위

이은주
2021년 8월 9일
업데이트: 2021년 8월 9일

프랑스에서 중공 바이러스(코로나19) 백신 여권 도입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4주째 이어지고 있다. 

수천 명의 시위대는 프랑스 수도 파리를 비롯해 툴루즈, 릴, 니스 등 주요 도시의 거리로 나와 정부의 방역 조치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냈다.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영상에는 프랑스 시민들이 백신 접종 사실을 증명하는 ‘헬스 패스’ 도입과 정부의 백신 접종 의무 조치에 반대한다는 구호를 외치며 파리의 거리를 행진하는 모습이 담겼다. 

남서부 툴루즈에서는 시위가 격화하면서 경찰이 시위대를 분산시키기 위해 최루탄을 배치하기도 했다. 그러나 시위는 대부분 평화롭게 진행됐다. 

시민들은 ‘우리의 자유가 죽어가고 있다’, ‘백신: 우리 아이들을 건드리지 말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거리를 행진했다. 

일부 시위대는 정부가 오는 9월 15일(현지시간)까지 모든 의료 종사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 데 대해 분노를 표출하기도 했다. 

보건 증명서 도입을 적극 추진해온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지난달 보건 업계 종사자의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다고 밝혔다. 현재 프랑스 성인 인구 약 54%가 백신 2회 접종을 마쳤다.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전국에서 23만7천명이 시위에 참여했고, 파리에서만 1만7천명이 모였다. 이는 백신 여권에 반대하는 시위 중 사상 최대 규모일 것으로 보인다. 

Epoch Times Photo
7일 프랑스 파리에서 백신 여권 도입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시위에 참가하고 있다. | AP Photo / Adrienne Surprenant/ 연합

프랑스 헌법위원회는 지난 5일 정부의 헬스 패스 확대 관련 법안에 대해 합헌이라고 판결했다. 

헌법위원회는 또한 보건 업계 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가 헌법을 위반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앞서 프랑스 정부는 반대 시위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29일 공지문을 통해 50명 이상이 모이는 문화·여가 시설을 이용하려면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는 보건 증명서를 제시하도록 했다. 

또한 이달 9일부터 식당, 카페, 기차, 버스, 백화점 등에서도 보건 증명서를 확인하도록 했다.

Epoch Times Photo
7일 프랑스 파리에서 백신 여권 도입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시위에 참가하고 있다. | AP Photo / Adrienne Surprenant/ 연합

미국에선 뉴욕주가 처음으로 프랑스와 유사한 백신 여권 시스템을 도입했다. 뉴욕주는 식당, 헬스장 등 다중이용시설에 입장하려면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실을 증명하도록 했다.

이에 서비스 업계에서는 반대 목소리가 나왔다. 

한 음식점 주인은 의무화 조치를 시행하기 위해 당국이 자신들을 경찰 역할을 하도록 강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일부는 이번 조치를 어떻게 시행할지 불분명하다고 지적했다. 

이처럼 백신 여권 도입을 두고 자유 시민 단체와 세계보건기구(WHO)는 시민들 사이에서 백신 접종자와 미접종자 두 개의 계급을 만들 것이라고 우려를 표출했다. 

공화당이 주도하는 일부 주들은 주정부 차원에서 백신 접종 의무화에 반대하는 명령을 내리기도 했다. 

미국시민자유연맹(ACLU)은 “백신 여권에 문제가 많다”면서 모든 백신 접종 증명서는 종이 기반이며 개인 정보를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은주 기자

*에포크타임스는 세계적 재난을 일으킨 코로나19의 병원체를 중공 바이러스로 부르고 있습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