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코로나 백신 안 맞은 교사 수천명 무급휴가 처리

잭 필립스
2021년 10월 5일
업데이트: 2021년 10월 5일

교원 노조 “강제는 안 돼, 선택 보장해야” 항의 시위

미국 뉴욕시에서 중국 공산당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교사 수천 명이 무급휴직에 들어갔다.

뉴욕시교사노조(UFT)의 마이클 멀그루 대표는 4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이날 기준 교원노조 소속 교직원 약 12만1천명 가운데 4천명이 무급휴직 처분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는 교사 등 모든 공립학교 교직원에 대한 백신 접종 의무화 명령이 발효한 데 따른 것이다.

멀그루 대표는 교직원의 97%는 백신을 접종했으며 미접종 교사와 교직원들은 백신 접종 후 업무 복귀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무급휴직으로 인해 일부 지역에서의 인력 부족 문제를 우려하고 있다고도 했다.

뉴욕시는 교사 및 교직원의 백신 접종 시한을 지난 1일까지로 정하고 4일부터 대면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접종 시한을 앞둔 지난 주말 약 1천 명의 교사 및 교직원들이 백신을 맞았고 현재 수업을 진행 중이라고 멀그루 회장은 설명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풀타임 교직원의 95%, 전체 교사의 96%, 교장의 99%가 백신을 맞았다”며 “백신 접종은 앞으로 시행될 규칙이며 아이들을 안전하게 하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뉴욕시 브루클린의 교육부 청사 앞에는 수많은 교사가 백신 의무 접종에 반대하기 위해 모였다.

브루클린 소재 학교에서 근무해온 한 특수교육 교사는 뉴욕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백신 접종은 개인의 선택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가장 괴로운 건 작년에는 우리가 필수적인 인력이라는 얘기를 들었지만, 지금은 아무것도 아니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의 한 시립학교 총장인 메이샤 포터는 지난주 CNN과의 인터뷰에서 백신 의무화 조치가 인력 부족을 야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학생들이 계속해서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교사들과 협력해 왔다며 “백신을 맞은 보조교사가 미접종 교사보다 더 많다”고 했다.    

뉴욕에 앞서 로스앤젤레스도 교사 등 모든 교직원에 대한 백신접종 의무화 조치를 내놓았다. 이 조치는 오는 15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일부 교직원들은 백신 의무화를 막아달라는 소송을 제기했으나, 연방 대법원이 지난 1일 이를 기각했다.

* 에포크타임스는 세계적 재난을 일으킨 코로나19의 병원체를 중국 공산당 바이러스로 부르고 있습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