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오토바이가 만들어낸 ‘모세의 기적’…실신한 60대 생명 구했다

이현주 인턴기자
2020년 6월 16일
업데이트: 2020년 6월 16일

생사가 오가는 위급한 상황.

환자를 태운 119구급차가 사이렌 울리며 병원으로 향하지만 퇴근길 도로가 꽉 막혀 앞서 나가기 쉽지 않다.

MBC

그때 나타난 배달 오토바이 한 대.

차량 사이를 가로지른 오토바이는 도로 위 운전자들을 향해 길을 양보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자 마치 ‘모세의 기적’이 일어나듯 차량들이 양옆으로 갈라졌다.

MBC

15일 울산 동부소방서에 따르면 12일 오후 응급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하던 119구급차는 극심한 차량 정체를 맞닥뜨렸다.

구급차에는 건물 지하에서 페인트 작업 중 실신한 60대 환자가 타고 있었다.

신속한 이송이 힘든 상황에 배달 대행 오토바이 한 대가 나타났다.

MBC

이 오토바이는 구급차 앞으로 나와 차량 운전자들에게 상황을 알리며 길 터주기를 유도했다.

이에 차량 운전자들이 구급차가 지나갈 수 있도록 조금씩 길을 터줬다.

MBC

오토바이 운전자는 병원 앞까지 구급차를 인도한 뒤 유유히 사라졌다.

덕분에 환자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후 건강을 회복하고 퇴원했다.

한편, 오토바이 운전자는 지난 2010년 구급대원들에게 도움받았던 옛 기억이 떠올라 주저 없이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